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연예가 참새

“돌아오라” 심은하 러브콜 언제 받나

  • < 고규대/ 스포츠투데이 연예부 기자 > enter@sportstoday.co.kr

“돌아오라” 심은하 러브콜 언제 받나

“돌아오라” 심은하 러브콜 언제 받나
톱스타 심은하의 행보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지난달 23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던 심은하가 결혼하지 않는다는 폭탄선언을 한 후 어떤 길을 갈지 궁금증이 날로 증폭되고 있다.

우선 심은하의 결혼이 당초 계획대로 여전히 진행중이라는 말도 제기되고 있다. 파혼 소식 이후 심은하가 한국을 떠날 것이라는 얘기가 흘러나왔는데, 한국을 벗어나 프랑스로 유학을 떠나거나 유학을 명분으로 이미 미국행을 결심한 정회장과 미국에서 재회할 것이라는 추측도 있다. 수년 동안 교제한 연인인 만큼 쉽사리 결별할 수 없을 것이라는 게 이런 추측의 근거. 가족의 반대와 세간의 관심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라면 이 역시 가능한 얘기다.

하지만 두 사람의 결혼은 이미 물 건너간 것 같다는 게 연예가의 일반적인 예상. 심은하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목소리로 결별했음을 알렸다는 게 그 근거다. 실제로 정회장과의 열애설 이후 심은하가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은 그때가 처음인 터라 신빙성을 더하고 있다.

그 때문에 심은하의 선택은 아마 ‘연예계 복귀’일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보인다. 최근 충무로에서는 심은하가 ‘8월의 크리스마스’ ‘텔미 썸딩’ 등에서 동반 출연한 한석규와 공동 작업을 준비하고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제작자들 역시 한석규를 캐스팅하면서 심은하에게도 계속 입질하고 있는 터라 실현 가능성이 아주 없진 않다. 배우로서, 또 인간적으로도 선배 한석규를 누구보다 존경하는 것으로 알려진 심은하이기에 한석규가 ‘콜’을 할 경우 이를 받아들일 가능성이 크다.

심은하의 실질적 매니저인 어머니 고경희씨 역시 결별에 즈음한 인터뷰에서 연예활동을 재개할 것이냐는 질문에 “은퇴라는 표현은 쓰지 말아달라. 아직 젊은 나이인데 딸의 삶을 속단하지는 말아달라”고 밝혀 그녀의 컴백은 어쩌면 이미 초읽기에 들어간 것일지도 모른다.



1년 전부터 개인수업을 통해 미술을 공부하고 있는 심은하는 새로운 것을 배우는 재미에 푹 빠져 있다고 측근들은 전한다. 어쨌든 심은하의 행보에 대해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 결별의 아픔이 채 아물지 않은 터라 당장 복귀하기는 어려울 테지만, 여배우 기근에 시달리는 국내 연예가는 그녀에 대한 러브콜을 아끼지 않고 있다.



주간동아 307호 (p87~87)

< 고규대/ 스포츠투데이 연예부 기자 > enter@sportstoday.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3

제 1293호

2021.06.11

홈술로 늘어난 와인병, 재활용 골칫덩이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