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리운 얼굴

엄마, 어디 계세요, 보고 싶어요

엄마, 어디 계세요, 보고 싶어요

엄마, 어디 계세요, 보고 싶어요
사진 속 모녀는 바로 저와 저의 엄마입니다. 얼굴 하나하나 빠지지 않고 닮았지요. 이 사진은 저의 유일한 어릴 적 사진이기도 합니다.

저는 어렸을 때 제 곁을 떠난 엄마를 찾고 싶어 ‘그리운 얼굴’란에 제 사연을 띄웁니다. 지금 제 나이 서른, 결혼한 지 7년이 되었습니다. 네 살 된 씩씩한 아들과 4개월 된 뱃속의 아이를 갖고 있는 평범한 가정주부가 되었어요. 저도 엄마가 되고 보니 엄마 생각이 더 간절해졌습니다. 그래서인지 이제는 그동안 저에게 무심한 엄마를 찾고 싶어요. 언제 어디서라도 저를 생각하면서 열심히 살고 계실 것으로 생각하지만 이제는 꼭 한번 만나보고 싶답니다.

저를 그동안 예쁘게 키워준 외할머니께서 몸이 편찮으세요. 그 때문인지 할머니께서는 떠나버린 자식이 혹시 오지나 않을까 하여 집 밖으로는 아무 데도 안 가세요. 병원도 안 가실 정도예요.

엄마에게서 하루 빨리 소식이 왔으면 좋겠어요. 엄마를 다시 만나 행복하게 살고 싶답니다.



주간동아 304호 (p188~188)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77

제 1277호

2021.02.19

1191억, 아이돌 주식 부자 BTS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