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말말말

“뱃속에서 나온 자식도…” 外

“뱃속에서 나온 자식도…” 外

■ 뱃속에서 나온 자식도 맘대로 안 되는데, 형제간에도 마음대로 안 되는 것을 어쩌란 말인가.

- 9월19일 신승남 검찰총장

동생이 ‘이용호 게이트‘에 개입한 것과 관련해 ”잘못한 것이 없고 책임질 일이 없다”고 부인하며.

■ 이용호는 현정권의 목로주점

- 9월19일 한나라당 장광근 부대변인



이용호씨가 현정권 실세에게 돈막걸리를 공짜로 제공했다며.

■ ‘여인들의 난’(옷로비)에 이어 ‘동생들의 난’이 시작되었다.

- 9월20일 변웅전 자민련 대변인

신승남 검찰총장과 안정남 건설교통부 장관이 친동생의 의혹사건 연루로 곤욕을 치르는 것을 겨냥해.

■ 단순히 관광 길이 열리는 것이 아니라 전선(戰線)이 열린다는 뜻이다.

- 9월20일 김대중 대통령

대전시청을 방문해 경의선 철도와 개성공단 도로, 금강산 육로 연결공사 추진은 비무장지대와 군대가 차지한 길을 연다는 뜻이라며.

■ 태풍의 핵이 조용하듯 권력의 핵인 청와대가 바깥 일을 잘 모른다는 얘기가 있다.

- 9월21일 민주당 한화갑 최고위원

청와대를 간접적으로 비판하며.

■ 미국이 ‘무한 정의’라 이름 붙인 이번 작전이 ‘무한 살육’이 될 수 있다.

- 피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

불확실한 전쟁에 병사들을 보내지 말라고 미국에 충고하며.

■ 뉴욕의 아름다운 마천루가 사라졌다고 슬퍼하기 전에 미국의 미사일에 파괴된 팔레스타인·레바논·이라크의 아름다운 도시들을 기억하라.

-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

미국도 아랍국의 고통을 느껴야 한다며.



주간동아 304호 (p32~3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