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보람과 고생 … 10주년 맞은 ‘녹색연합’

보람과 고생 … 10주년 맞은 ‘녹색연합’

보람과 고생 … 10주년 맞은 ‘녹색연합’
“곡절이 많은 10년이었습니다. 지난해 장원 전 사무총장의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을 때는 ‘과연 10년을 맞이할 수 있을까’하고 우려도 했고요. 어려움을 딛고 맞은 날이라 더욱 감사할 뿐입니다.” 지난 9월14일 저녁 서울 연세대 동문회관에서 10주년 기념행사를 연 녹색연합 임삼진 사무처장의 소감이다. 이날 행사에는 회원들과 후원자들이 모여 그간의 활동에 대해 늦게까지 이야기꽃을 피웠다.

녹색연합은 1991년 푸른한반도되찾기시민모임과 배달환경연구소로 출발해 94년 녹색당준비위원회까지 세 단체가 배달녹색연합으로 통합한 후, 96년 녹색연합으로 이름을 바꾸어 오늘에 이르렀다. 대만 핵폐기물 반입 저지, 총선시민연대 낙천낙선운동, 새만금사업 반대, 주한미군 한강 독극물 방류 및 기름 유출 고발 등 녹색연합이 벌여온 사업은 높은 성과와 사회적 호응을 얻어 왔다.

“겉으로는 일회성으로 보이는 사업도 수년 동안의 준비기간을 필요로 합니다. 자료 확인보다 직접 현장을 누비는 조사활동이 대부분이고요.” 지난 2월 학교를 마치자마자 녹색연합 상근활동가가 된 막내 ‘10년 동이’ 정용미 간사(25·자연생태국)의 말이다. 그동안 녹색연합이 조사를 위해 오른 산을 모두 합하면 에베레스트를 66번 오른 높이가 된다는 정간사의 표정에 자부심이 어린다.

공동대표를 맡은 연세대 박영신 교수(사회학)는 ‘젊은 간사들이 대견하다’는 말을 잊지 않았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젊은 활동가들이 자신의 생각을 가다듬을 여유가 없다는 사실이죠. 끊임없이 공부하고 토론하는 기회가 더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녹색연합은 이제까지의 환경운동 차원을 뛰어넘어 생명운동단체로 거듭난다는 방향을 설정한 상태. 이를 위해 오는 12월께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고 강령과 조직도 새롭게 수정할 예정이다. 지난 10년보다 앞으로의 100년에 더욱 큰 기대를 걸어 달라는 ‘녹색 사람들’의 자신감 넘치는 포부다.



주간동아 2001.09.27 303호 (p101~101)

  • < 황일도 기자 > shamo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