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관람석|‘세이 예스’ 박중훈

냉혹한 살인마’로 완벽하게 변신

  • < 신을진 기자 > happyend@donga.com

냉혹한 살인마’로 완벽하게 변신

냉혹한 살인마’로 완벽하게 변신
박중훈은 명실공히 한국을 대표하는 배우지만, 변신에 능한 안성기·한석규 등과는 달리 일관된 코믹한 이미지로 자신만의 독특한 세계를 구축해 왔다. “코믹한 이미지를 벗고 싶은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배우는 한 가지만 잘해도 역사에 남는 대배우가 될 수 있다”고 당당히 대답한 그였다.

그런 박중훈이 일생일대의 대변신을 시도했다. 그저 코믹한 이미지를 벗고 진지한 연기에 도전한 정도가 아니라, 극악무도한 살인마로 변신한 것. 곧 개봉을 앞둔 영화 ‘세이 예스’에서 연쇄살인마 ‘M’을 연기한 그는 광기어린 눈빛과 서늘할 정도의 냉혹함으로 화면을 압도한다.

‘손톱’ ‘올가미’ 등을 만든 김성홍 감독의 공포 스릴러물인 ‘세이 예스’는 행복한 일상에 느닷없이 끼여든 공포를 그리는 작품이다. 영화는 시종 죽음의 위협 앞에서 ‘인간이 과연 자신의 사랑을 지킬 수 있을까’라는 의문을 던진다.

‘웃기지 않는’ 박중훈이 무슨 매력이 있을까라고 단정해 버리는 사람도 있겠지만 그의 살인마 연기는 무척 개성 있고 특이하다. 이전의 어떤 살인마와도 다른 그만의 잔혹연기가 영화의 완성도를 한껏 높인다.



주간동아 297호 (p82~82)

< 신을진 기자 > happyend@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