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 사랑방

‘예선 탈락’ 무서운 프로들 내기골프

  • < 안성찬/ 스포츠투데이 골프전문 기자 > golfahn@stoo.co.kr

‘예선 탈락’ 무서운 프로들 내기골프

프로 골퍼들은 어떤 식으로 내기를 할까? 물론 대부분은 재미 삼아 내기를 한다. 그러나 정식 대회에서 내기를 하는 경우도 있다. 상금이 걸려 있는 대회에 나가 라운드 중 스트로크 차이만큼 돈을 주고받는다. 스코어가 나쁘면 이중으로 손해를 본다. 내기를 해서 잃고 성적이 나쁘니까 그만큼 상금도 줄어들기 때문이다. 예선이라도 통과하면 다행이지만 본선 진출이 좌절되면 상금은 없고 100만 원 정도의 경비만 쓴다. ‘예선탈락’이라는 말을 프로들이 가장 무서워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프로들끼리도 핸디캡을 주고받을까. 가능하다. 원칙적으로 프로 골퍼들은 아마추어 골퍼와 달리 핸디캡이 모두 제로(0)다. 그렇다고 전부 기량이 같은 것은 아니다 보니 내기를 위해서는 핸디캡을 주고받곤 한다.

안양 베네스트GC 소속의 톱 프로 강욱순과 자매골프장인 동래 베네스트GC의 김일수 프로가 내기를 했다. 동래서 25년간 헤드 프로로 근무한 김일수 프로는 프로골프협회 부회장이며 대회에는 거의 나오지 않는다. 같은 프로지만 실력 차가 나는 만큼 현역에서 은퇴한 김프로가 3점을 받았다. 결과는 9홀에 33타를 친 김프로의 승리. 점수도 받고 돈도 챙기고. 아마추어들의 내기는 대개 핸디캡만큼 돈을 주고받고는 1타당 얼마씩을 건다. 역시 프로처럼 돈을 잃으면 두 번 손해를 본다. 실제로는 잃었는데도 집사람에게는 돈을 땄다고 자랑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지 않으면 골프 코스에 못 나가게 하니까. 울며 겨자 먹기로 집에 가서 돈을 내놓아야 하니 이 또한 두 번 잃는 셈이 아닌가.



주간동아 290호 (p90~90)

< 안성찬/ 스포츠투데이 골프전문 기자 > golfahn@stoo.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