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 사랑방

술에 취한 공이 똑바로 갈 리 있나

  • < 안성찬/ 스포츠투데이 골프 전문기자 golfahn@stoo.com >

술에 취한 공이 똑바로 갈 리 있나

운동선수 중 누가 술을 잘 마실까. 들리는 이야기로는 농구 선수들이 주당이라고 한다. 키가 커서 장이 길다 보니 아무리 마셔도 술에 덜 취한다나. 그런데 프로 골퍼도 만만치가 않다. 다른 운동은 술을 마시거나 담배를 피우면서 경기를 하기가 쉽지 않다. 축구 경기장에서 담배를 물고 드리블하는 선수가 없고, 맥주를 마시면서 수영하는 선수 역시 없다. 그러나 골프는 다르다. 술을 마셔도 되고 담배를 하루종일 물고 다녀도 누구 하나 뭐라는 사람이 없다. 이 때문에 전날 마신 술로 인해 만취상태에서 라운드를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마치 ‘취타’를 날리듯이.

오래 전 이야기지만 국내 톱스타들도 취타를 날린 적이 있다. 격전지는 설악산 자락의 한화 설악 프라자 CC, 대회는 챔피언 시리즈. 이틀 간 치러지는 36홀 경기였다. 최상호(45·남서울CC)와 박남신(42·써든데스)이 선두 그룹을 지킨 첫날 경기가 끝나고 술판이 벌어졌다. 부인을 동반한 이명하(44·나이센)가 집에서 아주 맛좋은 막걸리를 담가온 것. 조용한 음식점에서 시작한 술자리는 맥주와 소주로 이어졌다. 모두들 얼큰하게 취했다. 다음날 2라운드. 최상호와 박남신은 점점 뒤처지더니 어느 새 하위권으로 밀려났다. 17번 홀서 그때까지도 얼굴이 벌건 두 사람을 만났다. “이제야 술이 깨는 것 같다”면서 서둘러 세컨드 샷을 진행하던 그들이 하는 말. “경기 끝나고 2차 할까?”

프로 골퍼들이 술을 잘 마시는 이유는 아마도 유산소 운동을 오래 한 탓일 게다. 1라운드를 도는 데 대개 10km 안팎을 걷는다. 오존층에서 살고 있다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보니 술이 셀 수밖에. 골프 선수들이 아직 농구 선수들과 술 대결을 해본 적은 없지만 주당 대 주당의 승부니 볼 만할 것이다.



주간동아 2001.05.10 283호 (p98~98)

< 안성찬/ 스포츠투데이 골프 전문기자 golfahn@stoo.com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