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지구촌 후끈 달굴 '꿈의 球場'

지구촌 후끈 달굴 '꿈의 球場'

지구촌 후끈 달굴 '꿈의 球場'
울산 문수경기장이 가장 먼저 2002년 한-일 월드컵축구대회 공식 경기장 개장의 팡파르를 울렸다.

개막식(5월 31일)을 1년여 남긴 4월 28일의 역사적인 개장이다. 개최도시 선정에서부터 경기장 신축 공방까지 2~3년을 허송 세월한 끝에 완공한 첫 경기장이어서 감회도 남달랐다.

착공 3년 8개월 만에 모습을 드러낸 문수구장은 4만 3512석 규모의 축구전용 경기장과 2590석의 보조경기장으로 이루어졌고, 관중석의 87%가 지붕으로 덮여있어 비가와도 관람이 가능하다. 그밖에 1년 내내 푸르름을 유지하는 잔디, 호수와 울창한 숲으로 둘러싸인 수려한 자연경관까지 찬사의 대상이 된다.

그러나 무엇보다 축구 팬을 즐겁게 하는 것은 엔드라인에서 1층 맨 앞 좌석까지 불과 7.5m밖에 안 되는 축구전용 경기장의 매력이다. 망원경 없이도 선수들의 땀방울이 튀는 현장감을 만끽할 수 있다고. 공기 내 완공이 어렵다는 무성한 비관론 속에 건설한 월드컵 경기장은 5월 13일 수원, 18일 대구 경기장이 속속 개장을 앞두고 있어 월드컵 축구대회 열기를 고취시키는데 한몫 하고 있다.



주간동아 2001.05.10 283호 (p10~11)

  • < 사진/ 최문갑 기자 > moon@donga.com < 글/ 김현미 기자 > khymzi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