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피를 나눈 사랑 실천 ‘헌혈증 도우미’

피를 나눈 사랑 실천 ‘헌혈증 도우미’

피를 나눈 사랑 실천 ‘헌혈증 도우미’
‘헌혈증서가 필요하세요?’ 내년 3월 복학을 앞둔 이규창씨(22·아주대 수학과 1년 휴학)는 ‘헌혈증 도우미’다. 그는 군제대 직후인 10개월 전부터 혈액암 환자와 생활보호대상자로 선정되지 못한 환자를 위해 헌혈증 모으기에 소매를 걷어붙였다.

“3년 전 갓 입학했을 때 백혈병에 시달리는 한 학우를 위해 모교 학생회가 헌혈증을 모았는데 의외로 또래 학생들의 호응이 너무 저조했어요. 이래선 안 되겠구나 싶었죠.”

이씨가 헌혈증을 모으는 방식은 특이하다. 친구나 지인에게서 기증받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헌혈증은 그가 ‘봉투함’이라고 하는 함을 통해 얻는다. 이 함에는 그의 집주소가 인쇄된 헌혈증 발송 봉투(수취인 후납 부담)가 들어 있어 기증의사를 가진 사람들이 곧바로 봉투에 헌혈증을 넣어 보낼 수 있다. 함을 비치한 곳은 서울 구로공단역 ‘헌혈의 집’과 대구교대 구내, 대구 ‘헌혈의 집’ 등 세 곳.

현재 모인 헌혈증서는 50여 장. 아직 많은 편은 아니지만 이중 40여 장이 함을 비치한 이후인 최근 석 달간 답지한 것이어서 이씨는 희망을 갖고 있다. 그 역시 두 달에 한 번씩 헌혈을 해 정성을 보탠다.

“복학 후에도 헌혈증 도우미 활동을 계속하겠다”는 그는 앞으로 병원을 찾아다니며 수혈을 필요로 하는 환자들을 직접 찾아볼 생각. 또 수혈 도움을 받은 환자의 감사 글을 기증자에게 e-메일로 보내줘 활동의 투명성도 기할 계획이다.



고교 때부터 야학과 장애인시설 등에서 꾸준히 봉사활동을 해온 이씨의 꿈은 오갈 데 없는 사람들을 위한 자활공동체를 운영하는 것. 그래서일까. 그는 인터넷 카페 ‘작은 것부터 돕는 모임’(http://cafe9.daum. net/dobja)의 운영자이기도 하다.



주간동아 2001.04.17 280호 (p97~97)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