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관행 제거·투명 재정 아파트가 달라졌네

관행 제거·투명 재정 아파트가 달라졌네

관행 제거·투명 재정 아파트가 달라졌네
3월27일 서울 송파구 신천동 진주아파트 입주자 대표 회의실. 오후 7시부터 시작한 도색업체 선정 관련 회의는 밤 11시가 넘어서도 계속됐다. 통상 도색업체 선정은 업체 관계자들의 로비와 형식적인 회의 몇 번이면 결정되는 것이 관례. 그러나 지난 2월 윤복자 교수(66·연세대 명예교수·주거환경학)가 입주자 대표회의 회장을 맡고부터 이 아파트 단지에서만큼은 이런 관행이 없어졌다.

윤교수는 “지역 공동체를 위해 책임 있는 일을 하는 것이 사회를 위해 봉사하는 길이라고 생각했다”며 “작은 공동체지만 그 속에 민주적 원칙을 불어넣어 서로를 신뢰하고 의지하며 살 수 있는 커뮤니티를 만들고 싶어 주민대표를 맡았다”고 말했다.

입주자 대표회의 회장으로 선출되기 전까진 그도 아파트 일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평범한 ‘동네 아줌마’였다. 윤교수는 “막상 대표로 뽑히고 나니 배워야 할 점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최근 윤교수는 아파트 관리 규약, 시공업체 낙찰방법 등에 대해 공부하느라 분주하다.

“예전엔 특별히 잘못하는 일이 없는데도 주민대표를 신뢰하지 못하는 경향이 있었어요. 제가 민주적으로 회의를 운영하고부터는 그런 의심이 사라졌습니다.” 윤교수는 공무를 수행할 때도 공금을 사용하지 않는다. 도색업체 선정을 위해 서울과 경기도 일원의 아파트를 돌면서도 자신의 승용차를 이용했다. 회의 중에도 의견을 제시하기보다는 상충하는 견해를 조율하려고 노력한다.

윤교수는 연세대 54학번으로 이 학교 출신으로는 최초의 여성 박사다. 71년부터 30년 동안 모교의 주거환경학과 교수로 재직했고 현재도 대학원생을 상대로 강의를 하고 있다. 또 문화관광부 문화재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주간동아 2001.04.12 279호 (p97~97)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