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우리가 봉이냐 … 이동통신업계 맛 좀 봐라”

“우리가 봉이냐 … 이동통신업계 맛 좀 봐라”

“우리가 봉이냐 … 이동통신업계 맛 좀 봐라”
국내 이동전화 사용자 수가 2700만명을 넘어섰다. 그러나 손익분기점을 훨씬 넘긴 가입자 수에도 불구하고 이동전화 업계는 가입자수 700만∼800만 당시의 통화요금을 고집하며 요지부동이다. 단말기 보조금이 폐지됐고 마케팅 비용 부담도 줄었지만 요금 인하는 감감 무소식이다.

통신업계의 이기주의적 행태에 마침내 가입자들의 불만이 폭발한 것도 무리는 아니다. 참여연대는 “기본요금을 30% 이상 인하하거나 기본통화를 40분 이상 제공해야 한다”며 3월14일 통화요금 인하를 촉구하는 ‘100만인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우리가 봉이냐 … 이동통신업계 맛 좀 봐라”
서명운동 시작 직후부터 네티즌들의 서명이 폭주해 홈페이지(www.myhandphone.net)가 두 번이나 다운됐다.

시간당 평균 서명 참여 건수도 500∼600명에 이른다.

소비자들의 분노는 이제 한계점을 넘어서 이동전화업계의 과다한 통화요금 부과를 ‘심판대’에 세웠다.



▲사진설명

3월17일 ‘거품요금 인하 물결운동’ 거리캠페인에 참가한 시민들(큰 사진)과 줄줄 새는 이동전화요금을 풍자한 퍼포먼스(작은 사진).



주간동아 2001.03.29 277호 (p8~9)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