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한국을 세계에 알린다” 대학생 홍보 도우미

  •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

“한국을 세계에 알린다” 대학생 홍보 도우미

“한국을 세계에 알린다” 대학생 홍보 도우미
“작은 노력이지만 세계에 한국을 알리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대학생 해외홍보사절단 회장 홍원기씨(27·중앙대 국문과 4학년). 홍씨는 지난해 4월 인터넷에서 만난 15명의 친구들과 함께 대학생 해외홍보사절단을 만들었다.

시드니올림픽 기간을 이용해 태권도 시범을 보이며 세계인들에게 한국문화와 2002 한-일 월드컵을 홍보한 것이 해외홍보사절단의 첫번째 공식활동.

“태권도 구령소리를 듣고 외국인들이 구름처럼 모여들었어요. 관광객들에게 태권도 동작을 자세히 가르쳐주면서 월드컵 홍보책자를 나눠줬습니다.” 홍씨는 태권도가 한국과 세계를 잇는 교량이 될 수 있다고 강조한다.

홍씨는 1월6일부터 15일 동안 LA시민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와 홍보활동을 벌이고 1월21일 귀국했다. 외국인들이 한국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사실이 많아 안타까웠다는 그는 우리 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데 국민 모두가 좀더 노력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한다. “정부차원의 공식



홍보도 중요하겠지만 한 사람 한 사람이 주변에서 펼치는 작은 실천이 그 의미가 더욱 깊지 않을까요.”

홍씨의 꿈은 세계적인 스포츠 전문기자가 되는 것. 취재와 글을 통해 세계 무대에 자신의 이름은 물론 한국을 널리 알리겠다는 야무진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주간동아 2001.02.22 272호 (p96~96)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