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뮤직박스|‘바람계곡의 나우시카’

단순한 리듬과 선율 음악적 완성도 ‘캡’

단순한 리듬과 선율 음악적 완성도 ‘캡’

단순한 리듬과 선율 음악적 완성도 ‘캡’
일본 애니메이션의 매력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게 음악이다. 일단 일본 만화영화 음악은 어른의 귀에도 절대 유치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만큼 음악적 완성도가 높다. 그리고 노래말이 있을 경우 한번만 듣고도 금세 따라 부르고 싶을 만큼 귀에 쏙 들어온다.

90년대 중반 한국에 일본 애니메이션 붐을 일으킨 ‘이웃의 토토로’(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주제곡 ‘산책’처럼 귀엽고 경쾌한 동요풍이 있는가 하면, 99년 서울애니메이션센터 개관 기념작으로 소개된 ‘백경전설’(데자키 오사무 감독)처럼 다분히 성인취향의 음악도 있어 음악적 스타일을 하나로 규정짓기는 어렵다. 그러나 이들의 공통점은 영상과 음악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다는 것.

지난 연말 16년 만에 한국에 상륙한 ‘바람계곡의 나우시카’(하야오 감독)에서 만약 싱그러운 히사이시 조의 음악이 없었다면 나우시카의 활공은 얼마나 밋밋했겠는가. 그만큼 하야오 감독의 애니메이션에서 음악은 더 이상 들러리가 아니다. 히사이시 조는 84년 ‘바람계곡의 나우시카’ 성공 이후 ‘이웃의 토토로’ ‘천공의 성 라퓨타’ 등 하야오 감독의 작품을 도맡아 하다시피 했다. 또 애니메이션 외에 기타노 다케시 감독의 ‘소나티네’나 ‘키즈 리턴’ ‘하나비’의 음악을 맡으며 일본 영화음악계의 거장으로 군림하고 있다. 일본 국립음대 작곡과를 나와 미니멀리즘 계열의 음악에 심취했던 히사이시 조는 영화음악에서도 기교를 부리지 않는 넉넉하고 편안한 어법을 구사하는 것이 특징. ‘바람계곡의 나우시카’는 어쿠스틱 피아노와 기타, 오케스트라, 신시사이저를 동원해 단순한 리듬과 선율의 지속적 반복을 통해 음악적 효과를 높인, 히사이시 조의 초기 대표작이다. 한국 개봉에 맞춰 신나라뮤직에서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 앨범이 발매됐다.



주간동아 268호 (p87~87)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77

제 1277호

2021.02.19

1191억, 아이돌 주식 부자 BTS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