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

공 위치를 다시 점검하라

공 위치를 다시 점검하라

골퍼들 중에는 스탠스나 공 위치의 중요성을 무시하는 경우가 의외로 많다. 그러나 이는 결코 무시해선 안 된다. 스탠스클럽이나 샷의 특성에 맞는 스윙 역할을 해주기 때문이다.

드라이버의 경우 스탠스를 넓게 하고 공은 왼발 뒤꿈치 선상에 놓는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그러나 그 이유를 아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드라이버는 스윙의 최저점으로부터 올라가면서 맞는 것이기 때문에 왼발 쪽에 놓아 자연스럽게 올라가면서 맞는 것을 도와 주는 것이다.

숏 아이언의 경우에는 다운 블로로 공이 맞아야 하기 때문에 공을 중간에 놓는 것이다. 또 스탠스를 좁히는 이유는, 숏 아이언은 거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고 정확성에 목적을 두기 때문에 폭발적인 힘을 낼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특히 스탠스와 공의 위치를 혼동하기 쉬운 것이 칩 샷을 할 때다.

칩 샷을 할 때는 왼발과 오른발을 거의 붙이고 선다. 그리고 오픈 스탠스를 취하면서 양발의 앞 부분을 타깃 쪽으로 약간 돌려놓는다. 이렇게 어드레스를 하고 공을 두 발의 중간에 놓거나 심지어는 오른발 쪽에 위치시켜야 하는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실제로 공을 놓는 위치는 왼발 쪽이다.

발의 앞부분으로 보면 분명히 오른발 쪽에 위치시킨 것인데 발뒤꿈치로 보면 왼발 쪽에 놓여 있다. 발을 목표선상에 약간 비스듬히 놓았기 때문에 눈이 착각을 일으킨 것이다. 실제로 오른발 쪽에 놓으면 보기에는 심하게 오른발 쪽에 놓은 것처럼 보인다. 칩 샷도 다운 블로로 공이 맞아야 하기 때문에 틀림없이 스탠스의 중간에 공을 놓아야 한다. 이것이 기본이 되어야 한다.



주간동아 2001.01.11 267호 (p90~90)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