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확대경

쿵쿵 착착 쿵쿵 착착 리듬에 몸을 맡겨라

리듬과 비트, 소리의 퍼포먼스 ‘스텀프’ 두번째 한국공연

쿵쿵 착착 쿵쿵 착착 리듬에 몸을 맡겨라

비언어 퍼포먼스를 전세계에 유행시킨 ‘스텀프’의 탄생지는 영국 브리튼. 루크스 크레스웰과 스티브 맥니콜라스는 80년대 초반 에든버러 축제에서 ‘길거리 코미디 뮤지컬’의 하나로 선보여 큰 인기를 모으자 94년 2월 뉴욕 브로드웨이에 진출해 10년 넘게 장기 공연에 들어갔다. 지금은 전세계 200여개 도시에서 ‘스텀프’가 공연되고 있다.

‘모든 것에는 리듬이 있다. 모든 것에는 음악이 있다’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해 빗자루 쓰레기통 나무막대기 종이봉지 라이터 등을 이용한 변화무쌍한 리듬과 비트를 창조했다. ‘음악인들이 만든 연극’이라고 설명되지만 연극으로서 응당 있어야 할 대사도 없고 이야기도 없다. 대신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물건들을 가지고 한판 신나게 놀다보면 그게 퍼포먼스다. 대사를 음미할 필요도 없고 즐거리를 짜맞추느라 골치 아플 일도 없이 그저 리듬에 몸을 맡기기만 하면 된다. 이것이 남녀노소, 국적과 인종을 불문하고 ‘스텀프’에 열광하는 이유다.

·11월28일~12월10일/ 예술의전당 오페라 극장/

02-780-6400



주간동아 2000.12.07 262호 (p94~94)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