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동산의료원장 사모님의 말썽난 부업

원장 사택서 부유층 상대 자칭 ‘수입화장품’ 고가 판매…구입자들 부작용 호소 속출

동산의료원장 사모님의 말썽난 부업

동산의료원장 사모님의 말썽난 부업
대구시 중구 동산동에 있는 계명대 동산의료원은 26개 진료과, 500여명의 의사 등 1700여명의 직원, 1022병상을 갖고 있으며 하루 2500여명의 환자가 찾는 지방의 매머드 종합병원이다. 개원 101년이 된 이 병원은 곧 1000병상 규모의 새로운 병원을 건립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이 병원의 의료원장(64)은 미국 뉴욕에서 공부한 성형의학의 대가로 알려져 있다.

이 대구 굴지의 병원 동산의료원 의료원장 사택에서 최근 ‘석연치 않은 상행위’가 벌어지고 있다는 구설수가 나돌고 있다. 다음은 그 소문의 내용이다. “의료원장의 부인(60)이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은 물질들’을 ‘얼굴을 젊게 만들어 주는 특별한 화장품세트’라며 100만원대의 고가로 팔았다. 그것도 한두 번이 아니라 2000년 9월 현재까지 수년 간에 걸쳐 상당히 많은 대구시내 상류층 부인들을 상대로 장사를 해왔다. 그러나 사용자들 사이에선 얼굴이 붉게 달아오르는 등 부작용이 나타났다. 이런 판매행위는 병원내부 시설인 ‘의료원장 사택’에서 이뤄졌다.”

‘주간동아’는 이 병원의 의료원장이 수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책임지는 대형병원의 책임자이며 한국의료계의 지도층 인사라는 점에서 이런 소문을 단순히 한 가족 내부의 문제로 덮어두기는 힘들다고 보고, 의료원장의 부인 박씨와 구입자들을 직접 만나 진위를 확인했다.

2000년 9월 어느 날 사업가의 부인 A씨가 의료원장 부인 박씨에게 전화를 걸어, “화장품이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박씨는 “요즘 왜 연락이 뜸했느냐”면서 “‘신제품’이 새로 들어왔다”고 말했다. 박씨는 “우리 사택에 와서 내 설명을 들어보라”고 덧붙였다.

다른 사업가의 부인 B씨는 “박씨가 A씨에게 사라고 한 바로 그 약을 내가 구입했다”면서 “그걸 바른 뒤 상당한 고통을 겪었다”고 말했다. B씨는 2000년 8월 중순 의료원장 사택에서 박씨에게 59만2000원을 현금으로 지급하고 그 ‘화장품’을 구입했다. 박씨는 의료원장이 연구한 전문서적을 보여주면서 ‘성형외과 미용분야의 대가인 원장이 연구한 최첨단 화장품’이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대다수 구입자들은 의료원장의 의학적 명성 때문에 고액이지만 박씨의 화장품을 구입했다고 말하고 있다.



그런데 B씨가 15장의 알코올 성분이 들어 있는 솜으로 구성된 그 물질을 바르자 목과 얼굴 부위가 벌겋게 달아올랐다는 것. B씨는 “그 뒤 극심한 고통과 함께 두드러기가 걷잡을 수 없이 퍼지고 복통까지 와서 병원치료를 받아야 했다”고 말했다. 박씨가 판매한 눈가의 주름을 없애준다는 수입화장품도 사용한 즉시 눈을 뜰 수 없을 정도로 따끔거렸다고 한다.

B씨는 9월3일 사택에 찾아갔다. 거기엔 다른 구입자 두 명도 와 있었다. 박씨는 처음에는 “부작용을 막는 데 좋다”며 수십만원 상당의 다른 약을 사라고 권하더니 B씨가 거부하자 “환불해줄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나 B씨가 9월5일 재차 환불을 강하게 요구하자 박씨는 그 요구를 들어줬다. A씨는 “내 친구도 박씨로부터 구입한 화장품을 바른 뒤 얼굴이 불에 덴 듯 화끈거려 고생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구입자들에 따르면 골프 치는 부인들 사이에서 ‘동산의료원장의 사모님이 나이보다 훨씬 젊어 보인다’는 소문이 돌면서 박씨에게 화장품을 사가는 사람이 생겼다는 것. 박씨는 이들로부터 새로운 구매자를 소개받는 방법으로 대구시내 사업가, 고급의상실 디자이너, 의사 등 상류층 부인들을 주 대상으로 화장품을 팔아왔다. A씨와 B씨도 친구 소개로 지난 98년부터 박씨의 제품을 구입해왔다.

기자는 4명의 구입자들과 접할 수 있었다. 이들은 “박씨의 고객이 많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 구입자는 “박씨는 ‘내 화장품은 돈 없는 사람은 못 산다’고 말해왔다.‘살 만한 여유가 되는 사람들을 추천해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박씨는 주로 피부의 각질을 벗겨내는 ‘필링’제품을 세트로 팔아왔다. 가격은 110만∼120만원 정도. 1∼3개월마다 새 화장품을 구입해야 하며 수년간 사용해야 효과가 있다고 알려지면서 장기사용자가 많아졌다고 한다. B씨는 “지금까지 내가 박씨에게 구입한 약이 1000만원어치가 넘는다”고 말했다.

박씨는 ‘시중에서 구하기 힘든 수입화장품’이라며 판매행위를 해왔다. 여기에 문제는 없을까. 약사법에 따르면 수입화장품은 예외없이 수출국 보건당국의 안전확인과 국내 의약품 수출입협회 보고, 세관통관, 보건기관의 안전성 실험을 거치도록 돼 있다. 화장품 수입업체인 코벨코리아 이한우 사장은 “이런 과정을 증명하는 ‘국문표시 스티커’가 붙어야 시중에 유통될 수 있다”고 말했다. 사람의 얼굴에 직접 접촉하는 만큼 유해 성분 첨가여부 확인절차가 까다롭다는 것이다.

기자는 박씨가 판매한 화장품 6개를 확보했지만 한 군데도 국문표시 스티커가 없었다. 다른 구입자도 “박씨로부터 산 화장품에는 스티커가 없었다”고 말했다. 6개 중 한가지는 아예 제품명도 쓰여 있지 않은 플라스틱 용기에 담겨 있었다. 구입자들은 “이 용기에 든 물질을 가장 많이 사갔다”고 말했다.

결국 박씨는 화장품인지, 의사의 처방을 받아야 하는 약물인지, 아니면 제3의 물질인지 알 수 없는 물질을 대형병원장의 사택에서 고액을 받고 팔아 온 셈이다.

박씨는 부작용이 생긴 필링제품 사용자에게 “피부가 좋아지는 과정에서 흔히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말해왔다고 한다. 그러나 이에 대해 피부과 전문의들의 견해는 다르다. 서울 듀오피부과의원 홍남수 원장은 “피부를 벗겨내는 필링제품의 사용은 ‘준 수술’과 같다. 제품성분이 다양하고 사람마다 피부의 반응상태도 다르기 때문에 의사와 상의하지 않고 사용할 경우 자칫 피부를 손상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화장품은 약이 아니며 따라서 고통도 없어야 된다. 필링제품 사용 즉시 얼굴이 화끈거리는 등의 반응이 나타났다면 그건 제품에 이상이 있거나 피부와 맞지 않기 때문이다. 피부가 좋아지는 과정이라고 믿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말했다.





주간동아 2000.10.05 253호 (p40~4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