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 따라잡기

몸통이 돌아가야 올바른 ‘스윙’

몸통이 돌아가야 올바른 ‘스윙’

골프 코치들은 “칩 샷이나 짧은 스윙을 할 때 몸을 움직이지 말고 팔로만 스윙을 하라”고 한다. 이 말의 뜻을 깊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글씨를 쓸 때도 손만을 움직여 쓰는 것 같지만 자세히 보면 손목 팔뚝 어깨, 그리고 약하지만 오른쪽 대흉근도 움직임이 있으며 아주 미세하게는 몸 전체에도 움직임이 있다. 아무리 짧은 스윙이라도 긴 클럽을 들고 그것을 어쨌든 흔드는 일인데 어떻게 팔로만 스윙을 할 수가 있을까. 즉 팔로 스윙을 하라는 주문은 몸의 움직임을 최소화하라는 의미다. 몸의 움직임은 연쇄반응인데 특정 부위만 움직이는 것은 불가능하다. 만약 그렇게 하면 몸이 부자연스러워지기 때문에 골프 스윙이 어색하게 되어 당연히 공을 정확하게 칠 수 없게 된다.

결론적으로 짧은 칩 샷의 스윙이라도 몸통의 회전이 없으면 정확하게 공을 칠 수 없다. 몸의 회전 없이 칩 샷을 하면 팔이 원활하게 움직이지 못해 손을 쓰게 된다. 그래서 일정하고 정확하게 타격 지점을 맞추지 못하게 된다. 공의 타격이 ‘탑 볼성’이나 ‘뒤땅’이 나오기 십상이다. 그런 실수를 범하지 않기 위해서는 어드레스 때의 자세를 유지해 칩 샷을 해야 한다. 이 뜻은 어드레스 때의 손과 팔, 몸통과의 간격과 형태 등이 유지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야만 칩 샷을 하는 동안 어드레스 때의 모양새를 유지할 수 있으며 올바른 타격을 할 수 있다.

어떤 스윙이든 잘못된 스윙은 몸통의 움직임이 없고 바른 스윙은 몸통이 회전한다.



주간동아 2000.08.24 248호 (p87~87)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