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법칙으로 通하는 세상

승자독식 제로섬 게임

  • 김규회 정보 큐레이터·동아일보 지식서비스센터 부장 khkim@donga.com

승자독식 제로섬 게임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AI) 프로그램 ‘알파고(AlphaGo)’의 숨 막히는 ‘세기의 바둑 대결’이 3월 15일 막을 내렸다. 전 세계 바둑팬은 ‘반상의 드라마’에 열광했다. 아쉽게도 우승컵과 상금은 4승1패로 승리한 알파고에게 넘어갔다. 하지만 이세돌도 단비 같은 첫 승을 맛보며 자신감을 챙겼다. 그는 “알파고가 상수라고는 보지 않는다”며 “아직은 인간이 도전해볼 만한 상대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승자 득점과 패자 실점의 합이 제로가 되는 것을 ‘제로섬 게임(Zero-Sum Game)’이라 한다. 내가 10을 얻으면 상대가 10을 잃고, 상대가 10을 얻으면 내가 10을 잃는 게임이다. 이처럼 내가 얻는 만큼 상대가 잃고, 상대가 얻는 만큼 내가 잃는 승자독식(Winner-takes-it-all)의 게임은 치열한 대립과 경쟁을 불러일으킨다. ‘제로섬 게임’이라는 용어는 ‘게임이론’에서 나왔지만 정치, 경제, 사회 분야 등 무한경쟁 상황에서 패자는 모든 것을 잃고 절대강자만 이득을 독식하는 현상을 설명할 때 종종 사용된다. 레스터 서로(Lester Carl Thurow)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의 저서 ‘제로섬 사회(The Zero-Sum Society : Distribution and the Possibilities for Economic Change’(1980)가 발간된 이후 널리 알려지기 시작했다.

한쪽에 이득이 생겨도 다른 쪽에 별로 손해가 없는 것은 ‘논제로섬 게임(Non Zero-sum Game)’이다. 이세돌은 “승패로 본질은 흔들리지 않는다”고 했다.  







주간동아 2016.03.30 1031호 (p9~9)

김규회 정보 큐레이터·동아일보 지식서비스센터 부장 khkim@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