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文 정부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기소된 조현옥 전 수석은 누구?

[Who’s who] 靑 인사수석 시절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장 사표 압박 혐의, 여성정책 전문가

  • 강현숙 기자 life77@donga.com

‘文 정부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기소된 조현옥 전 수석은 누구?

조현옥 전 대통령인사수석비서관이 2019년 5월 청와대 춘추관에서 차관급 인사 발표를 하고 있다. [뉴시스]

조현옥 전 대통령인사수석비서관이 2019년 5월 청와대 춘추관에서 차관급 인사 발표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른바 문재인 정부 시절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1월 19일 검찰에 기소된 조현옥 전 대통령인사수석비서관은 여성·가족 정책 전문가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연구원, 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 상임대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 등을 역임했으며, 노무현 정부 시절 문 대통령이 비서실장으로 재직할 때 균형인사비서관을 지냈다.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초대 인사수석으로 전격 발탁되면서 처음으로 세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조 전 수석은 ‘균형인사를 구현하고자 하는 대통령의 인사 철학을 뒷받침할 적임자’라는 평가와 함께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고위공직자들의 연이은 낙마와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해외출장 논란으로 취임 15일 만에 물러나는 등의 여러 인사 문제가 불거지면서 2019년 5월 인사수석에서 물러났다.

이번에 조 전 수석은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유영민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조명균 전 통일부 장관, 김봉준 전 대통령인사비서관 등 4명과 함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조 전 수석과 백 전 장관은 2017년 9월 한국서부발전 등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11곳의 기관장들에게 사표를 내라고 압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8년 3~7월에는 한국지역난방공사 등 공공기관 3곳의 후임 기관장을 내정하고 해당 공공기관 직원을 시켜 직무수행계획서를 대신 작성해준 것으로 드러났다.

1956년 서울에서 태어난 조 전 수석은 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숙명여고 2년 후배다. 이화여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 대학원에서 정치학 석사, 독일 하이델베르크 대학원에서 정치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17년 대선 때는 문재인 캠프에 합류해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 성평등본부 부본부장을 맡았다. 인사수석 퇴임 후에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주독 대사로 일했다.






주간동아 1373호

강현숙 기자 life77@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75

제 1375호

2023.02.03

“위험할 정도로 강력한 AI” 챗GPT 직접 사용해보니…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