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보] 우크라이나인의 절규·고통·눈물

러시아군이 자행한 민간인 대량 학살

  • 이한경 기자 hklee9@donga.com

[화보] 우크라이나인의 절규·고통·눈물

침공이 시작되면 이틀 안에 러시아에 점령될 것으로 여겨지던 우크라이나가 개전 한 달이 넘도록 선전하는 가운데 러시아의 민간인 대량 학살 증거가 속속 공개되면서 전 세계가 경악하고 있다. 4월 3일(이하 현지 시간) 이리나 베네딕토바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수도 키이우 인근 지역에서 민간인 시신 410구를 수습했다고 발표했다. 부차에선 대피소로 사용하던 성당 인근에서 수백 명이 묻힌 공동묘지가 발견되는 등 집단학살 증거들이 나왔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4월 4일 부차를 방문한 자리에서 “러시아군이 어린이를 포함해 민간인 수천 명을 살해하고 팔다리 절단 등 고문을 자행한 것은 물론, 여성들을 성폭행했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서 민간인 학살로 보이는 증거들이 드러나면서 전 세계의 비난에 직면했다. 2월 24일 시작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과정에서 자행된 민간인 대량 학살 참상을 공개한다.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트위터]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트위터]

등에 연락처가 쓰여 있는 아이
4월 1일 우크라이나 사진작가 올렉산드라 마코비는 인스타그램에 기저귀를 착용한 어린 딸의 등 사진을 올렸다. 딸의 등에는 이름과 생년월일, 연락처 등이 쓰여 있다. 전쟁 도중 딸과 헤어지거나 숨질 경우 신상을 파악해 가족과 연락이 닿을 수 있도록 볼펜으로 적은 것이다.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는 4월 5일 해당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면서 “무려 21세기에 우크라이나 엄마들이 자신은 죽고 아이만 살아남을 경우를 대비해 아이들 몸에 연락처를 남기고 있다”고 호소했다.




[뉴시스]

[뉴시스]

결박된 채 죽음 맞이한 민간인 희생자들
4월 3일 부차에서 발견된 9구의 시신. 그중 적어도 2명은 손이 등 뒤로 묶인 채 죽음을 맞이한 모습이었다고 한다.





[뉴시스]

[뉴시스]

민간인 집단 매장 확인
4월 3일 부차의 한 성당 앞에서 민간인 집단 매장지가 발견됐다. 매장된 시신이 300구에 이를 수도 있다고 한다.



[뉴시스]

[뉴시스]

참혹한 부차 마을
4월 4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 마을 부차에서 새까맣게 그을린 채 발견된 시신.



[뉴시스]

[뉴시스]

민간인 희생자 수습
3월 31일 우크라이나 키이우 외곽 이르핀에서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러시아군에 의해 살해된 민간인 시신들을 수습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자전거를 타고 가다
부차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다 사망한 민간인 희생자.



[레시아 바실렌코 트위터]

[레시아 바실렌코 트위터]

시신에 ‘나치’ 문양
레시아 바실렌코 우크라이나 하원의원이 4월 4일 트위터에 “러시아군에게 성폭행 및 고문을 당한 뒤 살해된 우크라이나 여성의 시신”이라며 사진을 공유했다. 여성의 몸에 나치 독일 상징 문양 화상이 선명하게 남아 있다.



[GETTYIMAGES]

[GETTYIMAGES]

처참한 모습으로 학살된 민간인 희생자들
부차를 비롯해 이르핀, 호스토멜 등 키이우 인근 30여 개 소도시와 마을에서 민간인 학살로 보이는 증거가 속속 드러나면서 러시아는 전 세계의 비난에 직면했다.





주간동아 1334호 (p6~9)

이한경 기자 hklee9@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6

제 1366호

2022.11.25

2차전지 소재 선제적 투자로 대박 난 포스코케미칼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