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야구광 윤석열

친척 할아버지 소개로 초등생 때부터 한양대 야구부 들락거려

  • 김수인 스포츠 칼럼니스트 si8004@naver.com

야구광 윤석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대선 후보 당시 틈을 내 한국시리즈 1차전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 제공 ·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대선 후보 당시 틈을 내 한국시리즈 1차전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 제공 ·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야구 마니아라는 이야기를 듣고 30년 넘게 야구 기자와 야구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필자로서는 반갑기 그지없었다. 대통령 당선인이 야구를 좋아하다니! 야구 명문 경남고 출신인 김영삼 전 대통령(1928~2015)은 야당 정치인 시절 모교 응원차 야구장을 여러 번 찾은 적이 있지만 야구 애호가는 아니었다.

반면 윤 당선인은 어려서부터 야구를 즐겼다. 언제부터 야구를 좋아했던 것일까. 때는 바야흐로 1971년 서울 대광초 5학년 때로 거슬러 올라간다. 1965년 12월 개교한 대광초는 이제까지 야구부를 창단한 적이 없다. 그런데 어떻게 윤 당선인은 야구팬이 됐을까. 그 배경에는 이봉모 전 국회의원(1930~2016)이 있다.

이봉모 씨는 윤 당선인 외할머니의 친동생(6녀 1남)이다. 외가 쪽 할아버지인 셈이다. 그는 강릉상고, 한양대 화학공학과를 나와 고려대에서 공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한양대 교수가 됐다. 한양대 사무처장, 총장 비서실장을 지내며 학교 최고 실세로 군림했고 운동을 좋아해 체육부서 총책임을 맡기도 했다. 이 씨의 집은 한양대 앞에 있었는데 인근에 야구부 합숙소가 자리했다. 손자뻘인 윤 당선인이 야구를 좋아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1971년 어느 날 윤 당선인을 야구부 숙소로 불러 선수들에게 인사시켰다. 윤 당선인이 본격적으로 야구에 빠져들게 된 계기였던 것이다.

경북고 출신 선수들과 인연 이어가

1971년 말 한양대는 학교 위상을 높이는 차원에서 운동부서에 적극 투자하기로 했다. 대한민국 체육계를 이끌어온 고려대, 연세대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 터닝 포인트다. 스포츠 중 특히 야구를 좋아한 이 씨는 경북고 출신 야구선수 스카우트에 팔을 걷어붙였다. 경북고는 1971년 고교야구 사상 최초로 그해 열린 전국대회에서 모두 우승해 6관왕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이 씨는 당시 ‘황금 멤버’였던 남우식, 정현발, 천보성, 손상대를 데려와 ‘한양대 야구부 전성기’를 열었다.

윤 당선인의 한양대 야구부 숙소 출입은 1973년 대광중에 들어가서도 이어졌다. 이때 남우식, 정현발로부터 사인을 받는 등 귀여움을 많이 받았다고 한다. 사실 남우식 등은 숙소에 놀러온 윤 당선인을 보고 ‘야구를 좋아하는 꼬맹이’ 정도로 여겼으나 윤 당선인은 이들을 잊지 않았다. 윤 당선인이 2014년 1월 국가정보원 댓글 조작 사건 수사에 따른 좌천성 인사로 대구고검에 발령받았을 때 가장 먼저 찾은 이들이 바로 ‘경북고-한양대 멤버’였다. 윤 당선인은 이 멤버들과 경북고 동기인 차순도 메디시티대구협의회장을 통해 식사 자리를 마련해 4인 회동이 성사됐다(배대웅은 경북고 졸업 후 실업팀 기업은행에 입단했다). 남우식과 정현발은 서울에 거주하는 바람에 합류하지 못했다. 정현발의 불참 이유가 재미있다.



“당시 권재진 법무부 장관이 고교 동기인데, 장관보다 한참 아래인 부장검사가 보고 싶다고 해 대구까지 내려갈 수 없었다. 사실 어릴 때 숙소에 놀러왔을 때도 누구인지 잘 몰랐다. 지금이야 당선인을 만나지 않은 게 후회가 되지만(웃음).”

배대웅의 사연은 더 짠하다. 배대웅은 윤 당선인과 식사 자리에서 술 한잔한 김에 농담으로 “혼기가 찬 딸이 결혼하게 되면 주례를 부탁한다”고 했는데 당선인이 흔쾌히 수락했다고 한다. 하지만 그 딸이 미국에서 결혼하는 바람에 약속이 성사되지 못했다. 배대웅은 “만약 한국에서 식을 올렸더라면 미래 대통령이 주례를 서는 영광을 누리는 거였는데”라며 아쉬워했다.

2017년 5월 22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영전한 윤 당선인은 7월 24일 서울 멤버들과 저녁 자리를 함께하기로 했다. 서울중앙지검장 자리를 맡고 두 달 만에 진행한 약속이었다. 하지만 하필 그날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바람에 무산되고 말았다.

이외에도 당선인의 ‘야구 사랑’이 얼마나 대단한지를 보여주는 일화들은 또 있다. 지난해 9월 5일 충암고가 제76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자 사흘 뒤 바로 충암고 야구부 훈련장을 찾았다. 대접전을 벌이던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 기간임에도 틈을 내 후배 선수들과 러닝을 하며 기념사진도 찍었다. 이날 야구부 주장이 당선인에게 “내년 우리가 좋은 성적을 내면 청와대로 초대해줄 수 있습니까”라고 묻자 “물론입니다”라고 흔쾌히 답했다.

대선 기간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직관

대선 기간 중 윤석열 캠프가 배포한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관람’ 일정표. [사진 제공 · 김수인]

대선 기간 중 윤석열 캠프가 배포한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관람’ 일정표. [사진 제공 · 김수인]

윤 당선인의 ‘프로야구 사랑’도 확인해보자. 지난해 11월 10일이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 시절 윤 당선인이 야구를 좋아한다는 보도를 보고 필자는 “프로야구의 한 해 하이라이트인 한국시리즈를 윤 후보가 관람하면 화제도 되고 야구 흥행에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바로 선거캠프 참모로 있는 지인에게 연락을 했다. “11월 14일 고척돔에서 한국시리즈 1차전이 열리는데 윤 후보가 관전하면 야구장을 찾은 젊은이들에게 좋은 이미지를 심어주지 않을까.” 바로 답이 없어 잊고 있었는데, 당일 아침 지인으로부터 연락이 왔다. 윤 후보가 서울 고척돔에서 열리는 한국시리즈 1차전을 관람한다는 얘기와 함께 일정표를 보내줬다. 한국시리즈 관람은 젊은 층을 사로잡으려는 선거운동의 일환이었지만, 당사자가 야구를 좋아하지 않았다면 선뜻 잡기 힘든 일정이었을 것이다.

윤 당선인이 5월 10일 대통령으로 정식 취임하면 여러 야구인을 대통령 관저로 초대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해본다. ‘경북고-한양대 멤버’를 비롯해 충암고 선수들이 먼저 떠오른다. 나아가 미국처럼 올해 11월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팀이 대통령 관저로 초대받는 정겨운 장면도 눈앞에 그려진다.





주간동아 1332호 (p16~17)

김수인 스포츠 칼럼니스트 si8004@naver.com
1339

제 1339호

2022.05.13

블랙&화이트, 공식 데뷔한 ‘쿨톤’ 김건희 여사의 TPO 전략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