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글로벌 인프라 투자 바람에 건설, 굴삭기株 기대

대우건설 vs 디와이파워

  • 이혁진 삼성증권 수석연구원  김종민 삼성증권 선임연구원

글로벌 인프라 투자 바람에 건설, 굴삭기株 기대

대규모 분양이 예정된 대우건설(위)과 굴삭기업체 디와이파워. [동아DB, 디와이파워 홈페이지 캡쳐.]

대규모 분양이 예정된 대우건설(위)과 굴삭기업체 디와이파워. [동아DB, 디와이파워 홈페이지 캡쳐.]

글로벌 인프라 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각국 정부는 인프라 투자를 기반으로 한 경기회복을 시사하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지연된 주요 건설 프로젝트의 진행까지 맞물려 활기를 찾는 모양새다. 우리나라도 부동산 정책 전환으로 주택 부문 건설투자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 업황 지표도 긍정적이다. 지난해 해외건설 수주는 351억 달러(약 39조 원)로 최근 5년간 최대치를 기록했다. 올해 SOC(사회간접자본) 예산 규모도 26조5000억 원으로 2015년 이후 최대다. 이때 주목할 테마는 건설과 굴삭기다. 

건설업종은 국내외 업황이 동시에 좋아지는 국면이다. 업종 밸류에이션도 0.9배 수준으로, 가치주 반등 국면에서 좋은 대안이다. 건설업종 중 특히 대우건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대우건설은 KDB산업은행 소유의 국내 5위권 건설사다. 주요 비즈니스 모델은 주택 건축(62%)과 플랜트·토목(32%) 프로젝트(지난해 매출액 기준). 투자 포인트는 국내 분양 모멘텀과 수익성 높은 해외 수주다. 국내 건설사 중 가장 많은 수준(3만5000여 호)의 주택 분양이 예정돼 있다. 현재 미분양률이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대규모 분양 물량은 실적 상승을 견인할 가능성이 높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어려운 건설 업황에도 해외 수주 실적 역시 좋았다. 나이지리아 LNG(액화천연가스) 플랜트, 이라크 항만공사 프로젝트, 베트남 도시개발 사업 등 파이프라인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특히 지난해 4분기부터 이익을 반영하기 시작한 베트남 2차 도시개발 사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굴삭기업종은 미국과 중국의 인프라 투자 모멘텀이 기대된다. 중국은 2월 굴삭기 판매량(2만4562대)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미국도 대규모 인프라 투자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국내 건설기계업종에서는 디와이파워에 주목하자. 디와이파워는 굴삭기 같은 건설 중장비 기계장치에 들어가는 유압기기를 제조, 판매하는 업체다. 국가별 매출 비중은 중국 44%, 한국 25%, 미국 8%(2020년 3분기 누적기준). 투자 포인트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의 부양책 효과와 미국의 인프라 투자 법안 통과에 따른 기대다. 중국 굴삭기 시장은 정부의 부양 정책 효과로 호황을 누리고 있고, 올해도 지속될 전망이다. 특히 올해는 중국의 제14차 5개년 경제계획(2021~2025) 첫해로, 대규모 인프라 투자가 계획돼 있다. 지난해 엄청난 홍수를 경험해 노후화된 시설도 재건할 예정이다. 

3월 미국은 2조2000억 달러(약 2453조8800억 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대공황과 세계대전 후(1950~1960년대) 인프라를 집중적으로 건설한 미국은 이렇다 할 신규 투자를 진행하지 않았다. 또한 인프라 투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취약해진 고용과 성장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카드라는 점에서 실현 가능성이 높다. 글로벌 건설경기 호황에 따라 굴삭기 수요는 견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포털에서 ‘투벤저스’를 검색해 포스트를 팔로잉하시면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1284호 (p41~41)

이혁진 삼성증권 수석연구원  김종민 삼성증권 선임연구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