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려한 ‘걸크러시’ 박영선 vs 우아한 ‘범생이’ 나경원

패션을 보면 정치가 보인다

  •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화려한 ‘걸크러시’ 박영선 vs 우아한 ‘범생이’ 나경원

모노톤 바지 정장을 즐겨 입는 나경원 전 의원. [뉴시스]

모노톤 바지 정장을 즐겨 입는 나경원 전 의원. [뉴시스]

4월 7일 치르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출사표를 던졌다. 여야를 대표하는 두 여성 정치인의 출마 선언으로 그들의 스타일과 일상에 세인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나 전 의원과 박 전 장관은 2004년 17대 국회에 나란히 입성해 정당 원내대표까지 지낸 간판급 여성 정치인이다. 

나 전 의원은 1963년 서울 출생으로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1992년 사법고시에 합격, 판사로 재직하다 2004년 한나라당 비례대표로 당선되면서 정계에 진출했다. 박 전 장관은 1960년 경남 창녕 출생으로 경희대 지리학과를 졸업하고 1983년 MBC에 아나운서로 입사한 뒤 기자로 전직해 앵커로 활약했다. 2004년 열린우리당 비례대표로 국회의원에 당선돼 정계에 입문한 뒤 4선에 성공했다. 박 전 장관은 1월 20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직을 내려놓으면서 “때론 ‘질주 영선’ ‘버럭 영선’을 꾹 참고 따라와줘 고맙다”는 인사말을 남겼을 정도로 정치계의 ‘쎈캐’를 대표한다.


모노톤 나경원, 형형색색 박영선

다채로운 컬러의 패션을 선보이는 박영선 전 장관. [뉴시스]

다채로운 컬러의 패션을 선보이는 박영선 전 장관. [뉴시스]

나 전 의원과 박 전 장관은 판사와 기자라는 이력만큼 확연히 다른 패션 스타일을 보여준다. 학창시절 ‘범생이’로 통한 나 전 의원은 패션 역시 전형적인 ‘바른 스타일’을 고수한다. 블랙, 그레이 등 모노톤 바지 정장에 화이트 셔츠를 매치한 룩은 나 전 의원의 시그니처 스타일. 화이트 바지 정장에 빨간 구두로 포인트를 주거나, 블루·핑크 등 컬러풀한 재킷이나 스커트 정장도 종종 입지만 나 전 의원을 대표하는 스타일은 역시 모노톤의 바지 정장이다. 나 전 의원의 기사 댓글을 살펴보면 “옷 어디서 사세요?” “바지 브랜드 궁금”처럼 기사와 상관없는 패션 관련 질문이 자주 달린다. 그만큼 나 전 의원의 스타일은 ‘바지 정장의 바이블’로 통한다. 

박 전 장관도 나 전 의원처럼 바지 정장을 즐겨 입지만 나 전 의원과 달리 컬러풀한 슈트가 주를 이룬다. 재킷과 바지 모두 블루로 통일한 올 블루 정장, 네온 그린 컬러 재킷에 블랙 셔츠로 임팩트를 더한 걸크러시 스타일 등 좀처럼 소화하기 쉽지 않은 컬러풀한 의상도 즐겨 입는다. 

또한 나 전 의원은 시계 외에 귀걸이나 목걸이, 반지 등 액세서리를 거의 하지 않는다. 반면 박 전 장관은 목걸이, 귀걸이, 머플러, 스카프 등 액세서리를 활용한 화려한 스타일도 ‘찰떡’으로 소화한다. 메이크업에서도 큰 차이를 보인다. 박 전 장관은 주요 행사에 참석할 때는 펄이 강한 아이섀도, 진한 립스틱 등 화려한 메이크업을 종종하지만, 나 전 의원은 항상 ‘꾸안꾸’(꾸민 듯 안 꾸민 듯) 메이크업으로 내추럴한 이미지를 표현한다. 



윤혜미 퍼스널브랜딩그룹 대표는 “나 전 의원의 일명 모노톤 범생이 정장 패션은 어느 색에도 잘 어울리는 모노톤 컬러처럼, 남성이 대다수인 정치판에서 ‘모범생’으로 순응하는 이미지를 나타낸다”며 “정치 행보에서 튀는 행동을 하지 않는 그의 정치관과도 닮았다”고 말한다. 반면 박 전 장관의 패션 스타일과 관련해서는 “컬러풀한 의상을 즐겨 입는 것은 감색 의상을 주로 입는 정치인들 사이에서 확실히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기 때문”이며 “남성 정치인 사이에서 절대 기죽지 않고 리더로 두각을 나타내고자 하는 이미지가 담겨 있다”고 분석했다. 

우아하면서 지적인 범생이 스타일을 보여주는 나경원 전 의원과 화려하면서도 대담한 걸크러시 스타일의 박영선 전 정관. 두 여성 정치인의 패션 스타일을 보는 것도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관전 포인트다. 과연 둘 중 누가 승자가 될까. 패션도, 선거도 말이다.





주간동아 1275호 (p14~45)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0

제 1310호

2021.10.15

2022년 대한민국 지배할 소비트렌드 10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