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해리스 美 부통령 “BTS 팬 인증합니다”

브리아나 살라즈, 키어넌 십카, 매슈 매코너헤이…美 셀럽도 아미(ARMY) 인증 중

  •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해리스 美 부통령 “BTS 팬 인증합니다”

‘셀럽의 셀럽’으로 통하는 방탄소년단(BTS). [뉴시스]

‘셀럽의 셀럽’으로 통하는 방탄소년단(BTS). [뉴시스]

트위터에 방탄소년단(BTS)을 팔로워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트위터 캡처]

트위터에 방탄소년단(BTS)을 팔로워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트위터 캡처]

“반가워요, 아미(ARMY) 해리스 부통령!” “BTS가 자랑스럽다” “해리스 부통령이 BTS 팬인 것이 입증됐다”. 

1월 22일(현지시각)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공식 트위터에 방탄소년단(BTS)을 팔로워한 것으로 확인되며 국내외 ‘아미’(ARMY, BTS 팬덤)의 반응이 뜨겁다. 해리스 부통령은 20일 취임 이후 트위터에 778개 계정을 팔로워했는데 그중 BTS가 포함된 것. 한국인은 BTS가 유일하다. 이에 미국 연애매체 ‘빌보드’는 ‘매의 눈을 가진 트위터 유저들이 해리스 부통령의 팔로어 목록에서 BTS를 발견했다’며 ‘해리스 부통령이 BTS의 팬일지도 모른다’고 전했다. 

한 누리꾼은 해리스 부통령이 BTS의 ‘Boy With Luv(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스포티파이 여름 플레이리스트’에 올렸다며 이를 캡처해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자신이 BTS 팬이라고 공개적으로 밝힌 적은 없지만 아미에게 이 소식이 전해지자 순식간에 퍼지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셀럽의 셀럽’ ‘연예인의 연예인’으로 통하는 BTS에 입덕(어떤 분야에 푹 빠져 마니아가 되기 시작했다는 뜻)한 사실을 공개한 셀럽은 해리스 부통령만이 아니다. 한국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1월 11일 신년사에서 “BTS 같은 K-콘텐츠가 세계를 매료시키고 행복을 주고 있다”며 BTS를 높이 평가했고 이영애, 김희애, 김태리, 박하선, 에릭남, 김갑수 등 연예인들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나 방송을 통해 BTS 팬임을 고백했다. 외국에서는 미국 가수 겸 배우 브리아나 살라즈, 영국 팝스타 에드 시런, 미국 배우 키어넌 십카, 매슈 매코너헤이가 대표적인 BTS 팬으로 손꼽힌다.


인증 사진부터 협업 제안까지

방탄소년단(BTS) 입덕 500일 
축하 메시지를 트위터에 올린 
미국 가수 겸 배우 브리아나 살라즈.  [트위터 캡처]

방탄소년단(BTS) 입덕 500일 축하 메시지를 트위터에 올린 미국 가수 겸 배우 브리아나 살라즈. [트위터 캡처]

지난해 9월 브리아나 살라즈는 트위터에 BTS 입덕 500일 축하 메시지를 올려 눈길을 모았다. 살라즈는 BTS 콘서트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뷔의 BT21 캐릭터 ‘타타’가 그려진 러그 위에서 찍은 사진을 업로드하며 BTS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영국 출신 팝스타 에드 시런의 BTS 입덕 시기는 201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는 “BTS와 컬래버레이션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곡 하나를 만들었다. 이 곡이 BTS와 잘 어울릴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BTS를 좋아하며 그들은 진짜 대단하다”고 고백했다. 그 후 1년이 지나 실제로 BTS 앨범에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미국 드라마 ‘매드맨’, 넷플릭스 시리즈 ‘사브리나의 오싹한 모험’으로 얼굴을 알린 배우 키어넌 십카도 대표적인 BTS 팬이다. 십카는 2019년 7월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BBMA)’ 레드카펫에 선 방탄소년단 뒤에서 환하게 웃고 있는 자신의 사진을 업로드하며 ‘BTS가 어젯밤 BBMA에서 새로운 멤버를 찾았다’는 멘트를 덧붙였다. 영화 ‘인터스텔라’의 주연배우 매슈 매코너헤이는 2019년 1월 ‘엘렌 드제네러스 쇼’에 출연해 10세 아들과 함께 BTS 콘서트를 관람한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자리에 앉아 있을 수 없을 정도로 재미있는 공연이었다”고 말했다. 

이 밖에 미국 배우 앤설 엘고트, 미국 유명 배우 겸 코미디언 지미 팰런, 미국 배우 존 시나, 미국 가수 찰리 푸스 등도 공개적으로 BTS 입덕을 인증한 셀럽이다. 셀럽들의 진심이 담긴 BTS 입덕 공개는 아미들에게 대부분 환영받고 있다. 하지만 어설프게 BTS 인기에 편승하려다 아미들로부터 집중 포격을 받은 경우도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이방카 트럼프. 지난해 2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국정 연설을 한 뒤 이방카가 트위터에 ‘#BTS’를 달자 BTS 팬들은 “BTS를 정치에 이용하지 마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국경을 초월해 전 세계 셀럽의 최애가 된 BTS. #BTS가 붙기만 해도 뉴스가 되는 시대, BTS 세계는 지금부터 시작이다.





주간동아 1275호 (p36~37)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0

제 1310호

2021.10.15

2022년 대한민국 지배할 소비트렌드 10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