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 컷 뉴스

정의연 회계 꼬집은 피켓 시위대

  • 사진·글 지호영 기자 f3young@donga.com

정의연 회계 꼬집은 피켓 시위대

오늘 낮 12시,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제1441차 일본군 성노예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열렸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을 지지한다는 국내외 시민단체 활동가들의 메시지가 중계됐지만, 다른 한 편에서는 부정확한 회계 처리를 성토하며 정의연을 해체하라는 피켓 시위도 동시에 열렸다.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위치한 소녀상과 1441회차 수요집회를 알리는 표지판.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위치한 소녀상과 1441회차 수요집회를 알리는 표지판.

제1141차 수요집회에 참석한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제1141차 수요집회에 참석한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이용수 할머니의 폭로로 제기된 정의기억연대 회계 문제를 성토하는 피켓 시위대.

이용수 할머니의 폭로로 제기된 정의기억연대 회계 문제를 성토하는 피켓 시위대.





주간동아 1241호

사진·글 지호영 기자 f3you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