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스토리

마스크 5일장, 그래도 봄은 오겠지

  • 전남 구례=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마스크 5일장, 그래도 봄은 오겠지



“코로나19 발생 지역에서 구례군을 방문하신 분은 보건의료원 선별진료소로 꼭!!! 상담하시기 바랍니다.” ‘꼭’ 다음에 느낌표를 3개나 붙인 현수막이 애처롭다. 끝자리 3과 8인 날에 열리는 전남 구례5일장. 구례는 지금까지 확진자가 없어 청정지역으로 꼽히지만 코로나19의 여파로 방문객이 급감했다. 3월 13일 장날, 평소라면 봄나들이 인파로 북적였을 장터가 썰렁하다. 한동안 집안에만 머물던 어르신들이 답답함을 이기지 못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채 장터에 나왔지만 자식들 성화에 서둘러 발길을 돌린다. 구례5일장에서 만난 한 시민은 “여기도 마스크 구하기가 어렵다. 봄이 아니라 겨울 같다”며 이 사태가 빨리 진정되기만을 바란다고 했다.

구례5일장에 왔다가 귀가를 위해 버스를 기다리는 주민들.

구례5일장에 왔다가 귀가를 위해 버스를 기다리는 주민들.

구례읍내에 걸린 현수막. 코로나19 발생 지역 방문자들에게 선별진료소 상담을 간곡히 호소하고 있다.

구례읍내에 걸린 현수막. 코로나19 발생 지역 방문자들에게 선별진료소 상담을 간곡히 호소하고 있다.

장터 입구에 설치된 열화상카메라와 손소독제.

장터 입구에 설치된 열화상카메라와 손소독제.

찾아오는 손님이 적어 썰렁한 시장에서 도토리묵을 파는 할머니.

찾아오는 손님이 적어 썰렁한 시장에서 도토리묵을 파는 할머니.

석화와 바지락을 까는 아낙들.

석화와 바지락을 까는 아낙들.

손님을 기다리는 할머니.

손님을 기다리는 할머니.

손님을 기다리는 할머니.

손님을 기다리는 할머니.

구례5일장 풍경.

구례5일장 풍경.

손수레를 밀고 장에 나온 할머니.

손수레를 밀고 장에 나온 할머니.

마스크를 끼고 호떡을 굽는 모습.

마스크를 끼고 호떡을 굽는 모습.

호떡 굽는 주인도 마스크, 기다리는 손님도 마스크.

호떡 굽는 주인도 마스크, 기다리는 손님도 마스크.





주간동아 1230호

전남 구례=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51

제 1251호

2020.08.07

“전세 빠르게 사라지며 세입자 보호 물거품된다”〈르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