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바나

대학가에도 ‘슬로푸드’ 바람

  • 권상윤 연세대 글로벌인재대학 4학년 14kwonss@gmail.com

대학가에도 ‘슬로푸드’ 바람

  • ※‘사바나’는 ‘사회를 바꾸는 나’의 약칭인 동아일보 출판국 컨버전스 뉴스랩(News-Lab)으로, 대학생들의 기고도 싣습니다. <편집자 주>
지난해 4월 11일 폐점을 앞둔 
서울 서대문구 맥도날드 신촌점. [동아DB]

지난해 4월 11일 폐점을 앞둔 서울 서대문구 맥도날드 신촌점. [동아DB]

지난해 4월 12일 서울지하철 2호선 신촌역 3번 출구 앞 맥도날드 신촌점이 문을 닫았다. 지난 20년간 신촌 랜드마크로 대학생들의 만남의 장소 역할을 해오던 곳이 사라졌다. 일대 대학생들이 ‘신촌 맥날’이라는 암호 같은 용어로 약속 장소를 정하는 풍경도 함께 사라졌다. 얼마 뒤 경의중앙선 신촌역 파파이스 매장도 문을 닫았다. 

대학가에서 프랜차이즈 햄버거 매장이 줄어들고 있다. 롯데리아, 맘스터치, 맥도날드, 버거킹, KFC 등 국내 5대 햄버거 매장 수는 1년 사이 110개 이상 감소했다. 경기 상황 등에 따라 점포 수 변동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업계는 “1977년 이후 40년간 10년마다 점포가 2배씩 증가한 추세에 비춰보면 최근 점포 수 감소는 침체기 진입 신호로 볼 수 있다”고 우려한다. 

패스트푸드업계는 소비자의 마음을 붙잡아두고자 다양한 프로모션을 펼치고 있다. 롯데리아는 소비자들의 투표를 통해 옛 히트작 ‘오징어버거’와 ‘라이스버거’를 한정품으로 재출시했다. 맥도날드는 재출시 요청이 계속된 ‘맥치킨’을 다시 내놓으면서 마니아들을 공략했고, 인기 메뉴 ‘맥윙’도 다시 시장에 선보였다. 이런 노력과 시도가 젊은 소비자들을 햄버거 앞에 줄 세울 수 있을까. 

패스트푸드에 대한 젊은 층의 인식과 관련해 최근 연세대 미식축구부원 38명 중 20명에게 질문을 던져봤다. 패스트푸드점 이용 빈도는 일주일에 평균 2.1회 정도였다. 응답자의 절반은 2회 이하, 나머지 절반은 2.5회 이상이었다. 그중 일주일에 4회가량 간다는 학생이 3명, 1회 간다는 학생이 5명이었다. 

이들 학생이 패스트푸드점을 찾는 발길은 종전에 비해 줄어든 것으로 파악된다. ‘이용이 줄었다’는 응답이 13명, ‘이용이 늘었다’는 응답이 7명이었다. 이용이 줄어든 이유로는 ‘가격이 비싸서’ 또는 ‘패스트푸드가 건강에 좋지 않다고 생각돼서’라는 응답이 많은 편이었고, ‘식사를 가족과 함께 하게 돼서’라는 답변도 있었다. 이용이 늘어난 학생들은 ‘매장이 가까워서’ ‘식사 메뉴를 고민하기 싫어서’ ‘빨리 먹을 수 있어서’를 이유로 꼽았다. 



패스트푸드점 이용이 줄었다는 박규민(25·토목공학과 4학년) 씨는 “최근 패스트푸드점의 음식 양이 줄어들고 가격은 오른 느낌”이라며 “그 돈으로 제대로 된 밥 한 끼를 먹을 생각”이라고 답했다. 이승윤(19·경제학과 2학년) 씨는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은 어린이가 병에 걸렸다는 뉴스를 본 이후 패스트푸드보다 다른 건강식을 찾게 됐다”고 응답했다. 

일부 응답자는 자주 찾던 패스트푸드점이 문을 닫아 아쉽다고 했다. 이윤창(24·경제학과 3학년) 씨는 “아침 등교 때 신촌역 맥도날드에서 아침을 사 먹곤 했는데, 이제 없어져 아쉽다”고 말했다. 배철윤(25·건축공학과 3학년) 씨는 “오랜만에 경의중앙선 신촌역에 있는 파파이스에 가려고 한참을 걸어갔는데 간판이 사라진 것을 보고 허탈했다”고 밝혔다. 


패스트푸드의 주 소비층인 대학생들도 패스트푸드보다 제대로 된 식사를 하려는 경향이 커지고 있다. [GettyImages]

패스트푸드의 주 소비층인 대학생들도 패스트푸드보다 제대로 된 식사를 하려는 경향이 커지고 있다. [GettyImages]

대학생들 사이에서 패스트푸드의 인기가 어느 정도인지는 단체 식사 음식을 결정할 때 뚜렷이 드러난다. 과거에는 시험기간 간식 행사, 동아리 행사 등 각종 단체 주문 때 패스트푸드가 가장 인기였다. 하지만 요즘은 김밥이나 개별 업체에서 만드는 슬로푸드 같은 음식이 선호되고 있다. 

연세대 미식축구부 주장 이준영(23·국제통상학과 4학년) 씨는 “3개월간의 경기 시즌이 시작되면 매주 경기가 있는 날 아침 또는 점심식사 30인분을 주문한다”며 “김밥이나 도시락업체에 전날 예약하면 다음 날 바로 배달해줘 편하고, 가격도 저렴해 자주 이용한다”고 전했다. 조승원(25·정치외교학과 4학년) 씨는 “스터디를 마치고 조원들과 식사할 때 돈을 좀 더 보태 고기나 찌개를 먹는 편이 더 든든하고 ‘가성비’도 있는 것 같다”며 “요즘은 패스트푸드보다 제대로 된 한 끼를 시켜 먹는다”고 말했다. 임영곤(29·토목공학과 4학년) 씨는 “대학 주변의 고기 식당에서 1인분을 주문하면 양도 많고 싸게 잘 나오는 편이라서 그런 곳을 자주 이용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서울 햄버거 30년 신화, 10년 만에 두 번째 침체기 더블 딥 진입’이라는 신문기사를 본 적이 있다. 롯데리아 등 5대 햄버거 매장이 일제히 감소했고 자영업 수제버거 가게도 줄어 ‘서울 햄버거가 위기에 빠졌다’는 내용이었다. 실제로 5대 햄버거 매장 일부가 대학가에서 슬그머니 사라졌으며, 젊은이들은 인근 식당을 찾고 있었다. 패스트푸드의 주 소비층인 대학생들이 건강과 웰빙(몸과 마음이 질적으로 풍요로운 삶)을 위해 패스트푸드보다 제대로 된 식사를 하려는 경향이 읽혀진다. 1997, 2008년 경제위기를 극복해낸 패스트푸드가 이번에는 어떻게 대응할지 관심이 쏠린다.






주간동아 2019.12.20 1219호 (p68~69)

권상윤 연세대 글로벌인재대학 4학년 14kwonss@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1

제 1241호

2020.05.29

정대협 박물관 개관 당시 5억 원 행방 묘연, 윤미향은 그 무렵 아파트 현찰 매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