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황승경의 ON THE STAGE

카툰처럼 포착한 격동의 세월

연극 ‘세기의 사나이’

  • 공연칼럼니스트·공연예술학 박사 lunapiena7@naver.com

카툰처럼 포착한 격동의 세월

[사진 제공 · 극단 명작옥수수밭]

[사진 제공 · 극단 명작옥수수밭]

올해는 기미년 3·1운동이 일어난 지, 그리고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수립된 지 100주년 되는 해다.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인 1919년 3월 1일 민족대표 33인은 태화관에서 독립선언서를 낭독했다. 같은 시간 서울 탑골공원에서 독립선언식을 거행한 학생들은 시민들과 함께 도심에서 만세 시위를 벌였다. 

연극 ‘세기의 사나이’(차근호 작·최원종 연출)는 일제강점기 저항과 순응의 역사에서 용케 살아남은 산증인 박덕배를 조명한다. 3·1운동 당시 큰맘 먹고 태화관에 들렀다 우연히 3·1운동 행렬 선봉에 서게 된 박덕배(김동현 분)는 저승사자의 호명 실수로 동명이인의 죽음을 대신 맞는다. 격노한 염라대왕의 불호령을 걱정하는 저승사자(김왕근 분)에게 덕배는 이번 일을 무마해주는 조건으로 세계 최장수 기록을 세울 때까지 수명을 연장 받는다. 

긴 수명만큼이나 덕배의 삶은 파란만장하다. 어린 시절 차별과 구박만 받던 서자 덕배는 바람난 정실 어머니 때문에 풍비박산 난 집안을 건사한다. 학질로 장남을, 난산으로 부인을 먼저 떠나보낸 아픔 속에서도 덕배는 이복동생 도현(김승환 분)을 지극 정성으로 보살핀다. 의열단을 흠모한 도현이 만주로 떠나자 덕배는 주저 없이 동생을 찾아 나선다. 

그 여정에서 우리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안창남(최초의 한국인 비행사), 이상, 나운규, 윤심덕, 손기정, 김구, 윤봉길 같은 위인들과 절묘하게 만난 덕배는 그들에게 결정적인 실마리를 제공하며 역사적 사건에 일조한다. 역사의 단초는 뛰어난 영웅이 아니라 이름 없는 민초의 진심을 통해 제공된다는 것을 덕배는 몸소 보여준다. 그러나 결국 덕배와 그의 하나뿐인 혈육 순심(정아람 분)은 독립을 위해 만주로 떠난 투사 길자중(이갑선 분), 일본으로 유학 간 친일파 배민국(오민석 분)의 삶과 맞물리며 격동의 세월 속에서 온갖 고초를 겪는다. 125년 동안 풍파를 겪은 뒤 저승사자를 맞이하는 주름진 덕배의 얼굴에는 그제야 환한 웃음꽃이 핀다. 

‘세기의 사나이’는 긴박하게 변화하는 시공간을 카툰(cartoon)식의 독특한 무대 기법으로 치밀하게 계산해 연출했다. 종횡무진하는 홍길동처럼 2시간 동안 쉴 새 없이 무대를 휘젓는 배우 김동현의 인상적인 연기를 통해 관객은 각자에게 부여된 시공을 헤아리는 나침반을 선사 받는다. 배우 25명이 옷 300벌을 갈아입고 나오는 것도 볼거리다.








주간동아 2019.03.01 1178호 (p77~77)

공연칼럼니스트·공연예술학 박사 lunapiena7@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