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민경의 미식세계

시린 겨울 주렁주렁 열리는 금빛 열매 ‘귤’

톡 쏘는 새콤함, 짜릿한 단맛이 터진다

  • 푸드칼럼니스트 mingaemi@gmail.com

시린 겨울 주렁주렁 열리는 금빛 열매 ‘귤’

겨울이 제철인 감귤류. [사진 제공·김윤정, 박유빈]

겨울이 제철인 감귤류. [사진 제공·김윤정, 박유빈]

초등학교 다닐 때 동네 과일 가게에서는 귤을 한 개씩도 팔았다. 주머니에서 짤랑거리던 동전을 하굣길에 귤과 맞바꿨고, 친구들과 놀이터에 앉아 귤 한 개씩 홀랑 까 먹은 뒤 귤껍질은 모래에 파묻고 집으로 갔다. 겨우내 집에 찾아오는 손님들은 귤을 제일 많이 사왔다. 어린 시절 손바닥에는 늘 노랗게 귤물이 들어 있었다. 

신선한 제철 과일이 귀한 겨울에는 귤이 설 차례상에도 빠지지 않았다. 추석에 비해 상에 올리는 배와 사과 개수가 현저하게 줄어드는 대신 귤을 올망졸망 푸짐하게 괴어놓았다. 요즘에는 귤을 대신해 ‘사촌’들이 올라간다. 사과 못지않게 우람한 한라봉, 귤을 확대해놓은 듯한 천혜향과 레드향 등이다. 오렌지, 자몽, 레몬, 라임 등은 수입산이라는 인식과 더불어 오렌지를 제외하면 이름만 떠올려도 침이 고이는 신맛 때문인지 상에 쉬이 오르지 못한다. 하지만 귤과 닮은 국내산 만감류는 금세 우리의 입맛과 손맛을 사로잡았다.


일 년 내내 즐기는 감귤류

신선한 감귤류를 활용한 플레이팅. [사진 제공·김윤정, 박유빈]

신선한 감귤류를 활용한 플레이팅. [사진 제공·김윤정, 박유빈]

몇 년 사이 쉽게 맛볼 수 있는 감귤류가 굉장히 다양해졌다. 늦가을부터 귤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황금향, 레드향 같은 만감류를 12월부터 더워질 때까지 맛볼 수 있다. 봄에는 낑깡, 금귤, 금감이라 부르는 작고 맛좋은 열매가 나온다. 여름에는 반짝 맛보는 청귤과 꾸준히 나오는 하우스 귤이 있다. 가을에는 유자와 국내산 레몬이 달콤한 감귤류의 빈자리를 새콤하게 채운다. 이렇게 국내에서 재배되는 감귤류에 오렌지, 블러드 오렌지, 스위티, 자몽, 레몬, 라임까지 합세하면 일 년 내내 다양한 감귤류를 즐길 수 있다. 

한라봉, 레드향 같은 만감류는 감귤류와 오렌지류를 교배해 만들어낸 품종이다. 귤의 말랑말랑함과 부드러움에 오렌지의 풍성한 과즙과 큼직함, 강한 단맛이 섞이면서 맛이 좋아지고 먹기도 편해졌다. 귤보다 수확이 늦어 12월부터 시장에 나오고 품종에 따라 초여름까지 생산된다. 

한라봉은 당도가 높고 맛이 진한 ‘청견’과 오렌지처럼 큰 귤인 ‘폰캉’이라는 품종을 교배해 만든 것이다. 톡 튀어 올라온 꼭지가 한라산 같다고 해 한라봉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껍질이 두꺼운 편이며 올록볼록하게 여문 과육은 아삭한 식감이 난다. 달콤한 맛과 새콤한 맛 모두 강렬해 감귤류의 전형적인 매력을 두루 갖추고 있는 과일이다. 



천혜향은 청견과 또 다른 감귤류인 ‘앙콜’을 교배한 다음 다시 감귤과 오렌지의 교잡인 ‘마코트’를 섞어 탄생한 복잡한 품종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향이 유난히 짙고 오래 간다. 크기는 한라봉만 한데 납작한 원형이며, 껍질이 얇아 벗기기 힘들지만 과육이 매우 부드럽고 육즙이 풍부해 달고 맛있다. 

레드향은 온주밀감류 중 ‘서지향’을 교배해 만든 것이다. 귤을 제일 많이 닮았는데 크기만 2~3배로 키워놓은 것 같고 껍질 색이 불그스름하게 진하다. 귤처럼 껍질을 벗기기 쉬우며, 과육은 굵고 통통해 톡톡 씹는 맛이 좋다. 신맛보다 단맛이 주로 난다. 이외에도 황금향, 진지향 등도 있다. 만감류는 대부분 일본에서 교배에 성공한 품종을 우리나라에 들여와 재배하면서 이름을 새로 붙인 것이다.


청·잼·마멀레이드 등으로 풍미 돋워

감귤류를 넣은 다양한 음료. [사진 제공·김윤정, 박유빈]

감귤류를 넣은 다양한 음료. [사진 제공·김윤정, 박유빈]

귤류는 종류만큼 먹는 방법도 다양하다. 그대로 껍질을 벗겨 먹어도 좋지만 예쁜 모양과 다양한 색, 맛을 활용하면 신선함을 살린 다채로운 플레이팅이 가능하다. 칼로 겉껍질과 속껍질을 잘 벗겨낸 다음 여러 모양을 살려 썰어 담거나, 껍질을 도구 삼아 먹기 좋게 손질할 수도 있다. 착즙해 주스로 먹어도 맛있고, 설탕에 재워 청으로 만든 뒤 따뜻하게 차로 마셔도 좋다. 탄산수나 술에 섞어 즐길 수도 있고, 요리에도 활용 가능하다. 청을 만들 때 생강이나 계피 등을 넣으면 또 다른 풍미가 난다. 한 단계 나아가면 과육을 잘게 썰거나 갈아 잼을 만든다. 단맛이 좋은 귤과 신맛이 좋은 자몽, 레몬, 라임을 섞어 산뜻한 맛을 낼 수 있고, 사과나 감을 섞어 만들어도 맛있다. 껍질의 흰 부분을 잘 도려낸 뒤 얇게 잘라 껍질까지 넣고 잼을 만들면 마멀레이드가 된다. 풍미가 좋아지고 씹는 맛도 살아난다. 청이나 잼을 만들 때 속껍질의 흰 부분은 될 수 있으면 깨끗하게 뜯어내거나 벗기는 게 좋다. 흰 부분에서 쓴맛이 우러나기 때문이다. 

감귤류는 썰었을 때 단면이 유난히 예쁘다. 0.5~0.8cm 두께로 썬 뒤 식품건조기에 넣어 바싹 말리거나 설탕을 한두 큰술 뿌려 오븐에 구워 두었다 따뜻한 물에 우려 차로 마시면 좋다. 말린 과일로만 차를 만들기보다 허브차 혹은 홍차를 우릴 때 함께 넣어도 맛있고, 따뜻한 우유에 넣어 한소끔 끓이거나 커피에 살짝 띄워도 잘 어울린다. 조금 묵은 감귤류가 있다면 조리용 와인이나 먹고 남은 와인에 뭉텅뭉텅 썰어 넣고 통후추, 계피, 정향 같은 향신료와 함께 뭉근하게 끓여 더운 와인을 만든다. 뱅쇼, 글루바인으로 불리는 이 음료는 몸을 따뜻하게 덥혀주며 깊은 맛도 좋다. 끓이는 중에 알코올은 많이 날아가지만 한 잔 마시면 사르르 기분 좋게 취기가 오른다.


만들어 두고두고 즐기는 잼. [사진 제공·김윤정, 박유빈]

만들어 두고두고 즐기는 잼. [사진 제공·김윤정, 박유빈]

귤을 통째로 구워 먹으면 과육이 보들보들해지고 단맛이 급격히 좋아진다. 단맛이 나는 감귤류를 먹기 좋게 썰어 해산물이나 돼지고기를 조리할 때 함께 익히면 예상대로 맛있다. 양념 맛이 진한 요리보다 소금, 버터, 간장으로 가볍게 간을 하는 구이, 볶음, 튀김에 감귤류를 넣으면 된다. 과즙이 자연스럽게 배어나와 향은 물론, 촉촉함과 맛도 좋아진다. 귤처럼 자몽, 오렌지 등을 통째로 구워 먹어도 맛있다. 껍질을 벗겨 과육만 오븐에 굽는다. 이때 설탕을 약간 뿌리거나 잼 혹은 버터를 얇게 발라 구우면 맛이 한층 달고 부드러워진다.






주간동아 2019.02.15 1176호 (p74~75)

푸드칼럼니스트 mingaemi@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