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포츠

2015 스포츠 7대 뉴스

프리미어12 초대 챔피언 김인식호, 찬란한 성적 거둔 슈틸리케호

2015 스포츠 7대 뉴스

승리의 기쁨에 웃었고, 패배의 아픔에 가슴 아파했다. 때론 승패를 떠나 그들이 흘린 땀과 눈물에 감동받았다. 한국 스포츠는 2015년 그 어느 해보다 바쁜 한 해를 보냈다. 야구, 축구, 골프를 비롯해 아마추어 종목들까지 숱한 이야기를 만들어냈다. 새해 병신년(丙申年)을 앞두고 을미년(乙未年)을 돌아보는 의미에서 ‘2015년 스포츠 7대 뉴스’를 살펴본다.

1 손연재 3관왕, 광주U대회 성공적 개최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는 7월 광주에서 열린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U대회)에서 개인종합 금메달과 함께 종목별 결승에서 후프, 볼 금메달을 획득하며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하계 U대회 역사상 처음으로 리듬체조 종목에서 한국에 금메달을 안기며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메달 전망을 밝게 했다. 한국 선수단은 안방에서 열린 광주U대회에서 금메달 47개, 은메달 32개, 동메달 29개를 차지하며 종합성적 1위에 올랐다. 한국이 하계 U대회에서 종합 1위를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 숱한 자금을 쏟아부었던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가 실패한 것과 달리, 광주시는 ‘저비용 고효율’ 속에서 U대회를 성공리에 마쳐 2018 평창겨울올림픽의 모범 사례로 남았다.

2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한 박인비

‘골프여제’ 박인비는 8월 메이저대회인 미국 여자프로골프협회(LPGA) 투어 리코 위민스 브리티시 오픈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하며 아시아인으로는 최초로, 세계적으로는 역대 7번째로 그랜드슬램의 대업을 이뤘다. 이에 앞서 6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옛 LPGA 챔피언십)에서도 정상에 올라 2013, 2014년에 이어 이 대회에서 3년 연속 우승하며 ‘단일 메이저 대회 3연패’라는 금자탑을 세웠던 박인비는 브리티시 오픈까지 석권하면서 메이저 5개 대회 가운데 4개 대회의 타이틀을 획득해 개인 최고목표였던 그랜드슬램을 완성했다. 올 시즌 평균 타수 69.415타를 기록해 2년 만에 최저타수상을 되찾은 박인비는 마지막 1점을 추가하며 LPGA투어 명예의 전당 입성 요건인 27점을 모두 채우는 겹경사까지 누렸다.

3 ‘도박 파문’에 날아간 삼성 통합 5연패 꿈

한국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는 2014년보다 전력이 떨어진다는 평가와 다른 팀들의 집중 견제 속에서도 페넌트레이스 1위에 오르며 통합 5연패를 눈앞에 뒀다. 그러나 한국시리즈를 며칠 앞두고 검경에서 임창용, 윤성환, 안지만 등 주축 투수 3총사의 해외 거액 불법도박 연루 혐의가 연이어 터져 나왔다. 삼성은 고심 끝에 세 투수를 한국시리즈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대구에서 열린 두산과의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9-8로 역전승을 거뒀지만, 이후 4경기를 내리 내주며 1승4패로 주저앉았다. 한국 프로야구사에서 전무후무한 통합 5연패에 도전했던 삼성의 꿈은 도박 파문 탓에 허무하게 무산됐고, 그 대신 두산이 14년 만에 한국시리즈 챔피언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4 전북 천하, K리그 클래식 2연패 달성

2015 한국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1부 리그)은 또 한 번 전북현대모터스 천하였다. 시즌 초반부터 1위를 질주한 전북은 22승7무9패, 승점 73점으로 2위 수원삼성블루윙즈(승점67)를 여유 있게 따돌리고 2연패에 성공하며 통산 4번째 우승 감격을 누렸다. 2009년 처음으로 K리그 패권을 차지한 뒤 2011년과 2014년에도 우승했던 전북은 다시 최고 자리에 오르며 명실상부한 K리그 최고 명문구단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했다. 4차례 영광을 모두 함께한 최강희 감독은 박종환 전 성남FC 감독, 차경복 전 성남일화 감독(이상 3회)을 제치고 K리그 역대 최다 우승(4회) 사령탑으로 자리매김했다. 전북은 시즌 종료 후 열린 K리그 시상식에서 감독상(최강희), MVP(이동국), 영플레이어상(이재성)을 ‘싹쓸이’하며 최고의 한 해를 장식했다.
2015 스포츠 7대 뉴스

5 프리미어12, ‘김인식호’ 초대 챔피언 등극

‘국민감독’ 김인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세계랭킹 상위 12개국이 치른 국가대항전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개막전에서 일본에 0-5로 완패해 불안한 출발을 보였지만 조별예선을 3승2패 B조 3위로 통과한 뒤 8강전에서 쿠바, 4강전에서 일본을 연달아 꺾고 결승에 올라 ‘야구 종가’ 미국을 8-0으로 따돌리고 짜릿한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0-3으로 뒤지다 9회 초 기적 같은 역전승을 거둔 일본과의 준결승전은 한국 야구 역사에 남을 만한 명승부였다. 선수 구성 단계부터 난항을 겪었던 김인식 감독은 온갖 어려움 속에서 값진 결과를 도출해내며 ‘국민감독’의 명성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6 초고속 항해 ‘슈틸리케호’

한국 축구대표팀 ‘슈틸리케호’는 찬란한 한 해를 보냈다. 1월 2015 호주아시안컵에선 27년 만에 준우승을 차지했고, 8월 중국 우한에서 펼쳐진 2015 동아시안컵에선 7년 만에 우승컵을 탈환하는 등 국제대회에서 연이어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6월부터 시작된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G조 2차 예선에서도 6전승(23득점·0실점)을 거두는 등 승승장구했다.
총 20번의 A매치에서 16승3무1패를 기록했다. 승률 80%는 1980년 이후 최고 기록이고, 한 해 16승은 75년(18승1무4패)과 78년(18승2무)에 이어 최다승 2위다. 연간 17경기 무실점은 한국 축구사에 없었던 신기록이다. 대표팀의 다음 A매치 일정은 2016년 3월 24일과 29일 홈에서 개최될 레바논, 쿠웨이트와의 G조 7, 8차전이다. 대한축구협회가 2016년 5월 말 A매치 기간 유럽 강팀과 친선경기를 추진 중인 가운데,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은 8월 말 시작된다.

7 진통 계속된 체육단체 통합

2015년 체육계의 최대 화두는 체육단체 통합이었다. 3월 들어 체육단체 통합 법률이 공포되면서 본격적으로 논의가 시작된 체육단체 통합은 대한체육회가 정부 주도의 통합에 반기를 들면서 각종 불협화음을 빚었다. 대한체육회와 국민생활체육회의 통합을 다루는 통합준비위원회는 6월 일찌감치 출범했지만 11월에야 정상적인 모양새를 갖출 정도로 표류했다. 이후 통합준비위원회는 통합체육회의 명칭을 ‘통합체육회’로 결정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어냈지만 일정대로 통합체육회가 정상 출범하려면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이 여전히 많이 남아 있다. 통합체육회는 법률에 따라 2016년 3월 28일까지 출범해야 하고, 통합체육회 회장 선거는 내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이후인 10월 31일 이전까지 시행해야 한다. 
2015 스포츠 7대 뉴스





주간동아 2015.12.23 1018호 (p60~61)

  • 김도헌 스포츠동아 기자 dohon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