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주일의 날씨

올해도 입시 추위?

올해도 입시 추위?

올해도 입시 추위?
올해도 어김없이 입시 추위가 찾아올까요. 매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일을 앞두고는 기상청을 비롯해 언론기관에서도 날씨 예보에 더욱 신경을 씁니다. 입시 추위로 수험생들이 더 긴장하지는 않을까 하는 조바심에서겠죠. 하지만 실제 수능일에 아침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날은 몇 차례 되지 않습니다. 서울 기준으로 아침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날은 1995년부터 지난해까지 20년 동안 다섯 차례뿐입니다.

20년 동안 다섯 차례니까 25% 확률인데 왜 입시 추위라는 말이 생겼을까요. 그 이유는 시험을 치르는 11월은 본격적인 겨울추위를 몰고 오는 차가운 시베리아 대륙고기압이 확장하기 시작하는 시기이기 때문입니다. 포근한 가을 날씨가 이어지다가도 수능일 즈음 되면 갑자기 겨울 추위가 찾아오기도 하는데요. 갑작스럽게 찾아온 추위에 더 춥게 느끼는 거죠. 하지만 입시 추위는 실제 추위보다 심리적 요인이 더 큽니다. 수험생들의 긴장감 때문에 입시 추위가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극심한 스트레스나 긴장은 몸을 움츠러들게 만듭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몸의 근육이 전체적으로 수축하고 몸의 혈류량이 감소해 몸을 순환하는 따뜻한 피의 양이 줄게 됩니다. 그러면 평소와 비슷한 온도인데도 더 춥게 느껴지는 거죠.

11월 12일,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 수능일입니다. 수험생들은 실제 늦가을 날씨의 쌀쌀함보다 긴장감으로 더 춥게 느껴질 텐데요. 수험생들에게 따뜻한 말로 용기를 불어넣어주세요.



주간동아 2015.11.09 1012호 (p9~9)

  • 노은지 KBS 기상캐스터 ejroh@kbs.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