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만병통치약 ‘차가버섯’ 한국 상륙
국내 업체 정식 수입허가 … 암 등 각종 질병 치료효능 해외에선 이미 인정

차가버섯

만병통치약’으로 알려져 밀수품이 판치던 ‘차가버섯’의 정식 수입·판매가 최근 이루어지면서 그 효능에 사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차가버섯은 자작나무에 착생해 수액을 빨아 먹고 자라는 매우 독특한 천연버섯으로, 살아 있는 나무에 기생하는 거의 유일한 버섯이다. 북위 45도 이상의 추운 지역에서 자생하는 자작나무에서만 살기 때문에 주로 러시아에 분포하는데, 특히 시베리아 지역에서 나는 차가버섯은 16세기를 전후한 시기부터 불치병을 치료하는 민간 비약(秘藥)으로 전해 내려왔다. 러시아는 차가버섯의 효능에 대한 연구를 국책사업으로 진행해 현재는 차가버섯을 의약품으로 분류하고 있다.

솔제니친도 소설 통해 효능 극찬

2~3년 전부터 차가버섯의 효능이 국내에 알려지면서 정식 수입허가를 받지 않은 밀수된 차가버섯이 아무런 검증 없이 국내로 밀려들어왔다. 가짜 시베리아산 차가버섯에서부터 가짜 차가버섯에 이르기까지 가짜가 판쳤지만 차가버섯에 대한 정보가 없어 소비자들은 그저 속을 수밖에 없었다.

구소련의 폐쇄정책으로 러시아 내에서만 이용되던 차가버섯이 세계에 알려진 것은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작가 알렉산드르 솔제니친의 소설 ‘암병동’에 의해서다. 1968년에 발표된 ‘암병동’은 솔제니친이 1950년대 말 카자흐스탄으로 강제추방당해 입원해 있으면서 차가버섯으로 말기암을 성공적으로 치료한 실화를 바탕으로 씌어졌다. 이 책에는 ‘암환자들이 생존을 위해 차가버섯을 구하려고 자작나무 군락지를 헤맨다. 암환자들은 결국 차가버섯을 구해 달여 먹고 완치된다’는 구절이 나온다.

이런 차가버섯을 일부 재러 사업가들이 2~3년 전부터 선물용으로 조금씩 들여와 그 효능이 알려지면서 밀수조직이 생겨난 것. 당시에는 러시아로부터 정식허가를 받고 수입하는 상황이 아니었기 때문에 kg당 최고 200만원을 호가할 정도였다. 이 때문에 몇몇 약재상들이 세관의 눈을 피해 차가버섯을 대량으로 들여왔고, 그만큼 일반인들이 차가버섯을 접할 기회도 늘어났다. 그러나 편법으로 수입된 차가버섯의 경우 안전성 검사가 이루어지지 않아 안심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진짜 차가버섯’인지를 확인할 수 없어 일반인들로서는 믿고 구입하기가 어려웠다.

이런 상황에서 ㈜이노구스의 송시한 대표이사가 러시아 정부로부터 차가버섯에 대한 정식 수입허가를 받아 판매하게 된 것. 송대표는 “러시아측과 향후 5년간 정식 수입계약을 맺었다”며 “이제 소비자들이 검증되지 않은 차가버섯이 아니라 시베리아 토종 차가버섯을 저렴한 가격에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송대표는 최근 인하대 의대와 KAIST (한국과학기술원) 연구진에게 차가버섯을 이용한 당 치료제와 성장발육제의 연구개발을 의뢰해놓은 상태다. 현재 마무리 단계에 있는 이 연구가 끝나면 당뇨병 환자들은 물론 성장기 자녀를 둔 부모들에게도 희소식이 될 전망. KAIST 염상필 박사는 “연구 결과 차가버섯은 당뇨 치료와 아이들 성장발육에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계속)



1 | 2 | 3 |

관련기사 관련기사없습니다.



 이 기사에대해 한 마디!                     의견쓰기 전체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