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커버스토리

이제는 반다비 차례

패럴림픽 마스코트의 매력 포인트

이제는 반다비 차례

이제는 반다비 차례
수호랑이 가고 반다비 시대가 왔다. 수호랑이 마스코트인 올림픽이 끝나고 반다비가 마스코트인 패럴림픽이 시작됐다는 단순한 의미만은 아니다. 최근 반다비 캐릭터 상품 판매량이 올림픽 기간 품절 열풍을 일으킨 수호랑만큼 늘고 있기 때문이다. 3월 1일 오전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온라인스토어(온라인스토어)를 확인한 결과 수호랑은 물론이고 반다비 캐릭터 상품까지 전부 품절된 상태다. 

반다비의 인기는 올림픽 시작 전부터 이미 조짐이 보였다. 올림픽 참가를 위해 모인 세계 각국 유명 선수들에게 수호랑 못지않은 사랑을 받았던 것. 특히 스노보드 황제 숀 화이트는 국내 기자들과 인터뷰에서 “수호랑과 반다비 둘 다 몹시 귀엽지만 하나만 선택하라면 반다비를 갖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수호랑과 반다비는 사실 마스코트로 처음 등판한 게 아니다. 1988 서울올림픽 마스코트는 호돌이로 평창동계올림픽 수호랑과 마찬가지로 호랑이 캐릭터였다. 다른 점이 있다면 수호랑은 호돌이와 다르게 하얀 털을 가진 백호라는 점이다. 

같은 해 열린 서울패럴림픽의 마스코트는 어떤 동물이었을까. 정답은 반달곰이다. 당시 마스코트 이름은 ‘곰두리’. 반달곰 두 마리가 다리를 묶고 2인3각 경기를 하는 모습이었다. 반다비의 정체도 곰두리와 같은 반달곰. 반다비라는 이름은 반달곰의 반다에 기념한다는 뜻의 비석 비(碑)자를 합쳐 지은 것으로 ‘대회를 기념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반다비와 곰두리

강릉올림픽파크 슈퍼스토어에 
반다비, 수호랑 캐릭터 상품을 사려고 모여든 사람들. [뉴시스]

강릉올림픽파크 슈퍼스토어에 반다비, 수호랑 캐릭터 상품을 사려고 모여든 사람들. [뉴시스]

반다비와 수호랑을 잘 살펴보면 배에 그려진 문양이 다르다. 수호랑 배에는 올림픽을 상징하는 오륜이 그려져 있지만 반다비는 생소한 곡선 3개가 겹쳐져 있다. 이 문양은 패럴림픽 공식 엠블럼 ‘아지토스(Agitos)’다. 아지토스는 라틴어로 ‘나는 움직인다’는 뜻이다. 장애로 인한 고통을 인내하고 극복해 진일보한다는 의미다. 반다비 배에 그려진 아지토스는 전부 흰색이지만 평창동계패럴림픽 공식 홈페이지의 아지토스는 왼쪽부터 빨간색, 파란색, 초록색 곡선이다. 이 3색은 전 세계 국기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색으로 화합을 뜻한다. 반다비의 모자도 아래부터 빨간색, 파란색, 초록색으로 아지토스의 색 배합을 따르고 있다. 

현재 반다비 캐릭터 상품은 수호랑과 마찬가지로 중고거래 웹사이트에서 웃돈을 줘야 구매 가능하다. 그렇지만 반다비 캐릭터 상품을 정가에 구할 방법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3월 9일 패럴림픽 개막을 맞아 온라인스토어에 일부 상품이 추가 입고될 예정이다. 만약 평창동계패럴림픽을 직접 관람할 예정이라면 조금 일찍 강릉과 평창에 들러보자. 그곳 기념품 판매점(슈퍼스토어)에선 여전히 수호랑과 반다비를 정가에 구매할 수 있다. 이외에도 각 지역 롯데백화점 ‘2018 평창 공식 스토어’에서도 반다비를 만날 수 있다.




주간동아 2018.03.07 1128호 (p13~13)

  • |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56

제 1156호

2018.09.19

30대의 이유 있는 변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