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지현 약사의 ‘똑똑한 약 이야기’ <마지막 회>

민간요법 맹신 말고 전문의 진료받아야

습진 없는 여름 보내기

민간요법 맹신 말고 전문의 진료받아야

민간요법 맹신 말고 전문의 진료받아야
여름철이면 피부과를 찾는 환자가 늘어난다. 땀을 많이 흘리고 기후 또한 습해져 습진이 기승을 부리기 때문이다. 피부과에서 받아온 처방전에 따라 복약지도를 하면서 ‘습진에 바르는 약’이라고 설명하면 많은 이가 ‘나는 습진이 없는데’ 하며 의아해한다. 습진은 특정 질환이 아니라 건성습진, 접촉성피부염, 지루성피부염, 두드러기증후군, 아토피피부염, 알레르기 등 많은 피부 질환을 통칭하는 말이다.

습진은 보통 피부 가려움증과 함께 발진이 나타나면서 시작된다. 증상이 진행되면 물집이 생기거나 진물이 나기도 한다. 이러한 증상이 만성화되면 피부가 두꺼워지거나 비늘처럼 되고 혹은 잔주름이 생기거나 피부색이 검게 변하기도 한다. 습진은 생명에 지장을 주는 질병이 아니다 보니 치료를 미루는 이가 많은데 만성습진으로 악화되면 우울감, 대인기피증 등이 나타날 수 있으니 제때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게 좋다.

습진은 다양한 약제를 사용해 오랜 기간 치료해야 하는 까다로운 질환 가운데 하나다. 치료 과정이 지루하고 증상이 좋아졌다 나빠졌다를 반복하기 때문에 자가 치료를 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증상이 비슷해 보이는 습진이라 할지라도 발생 부위, 양상 등에 따라 치료제와 치료 방법이 다양하므로 반드시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아야 한다.

습진 치료제는 크게 경구용 약제와 바르는 약제로 나뉜다. 경구용 약제로는 항히스타민제, 스테로이드제 등이 처방되며 바르는 약제에는 스테로이드 성분이 주로 사용된다. 증상이 악화된 경우 일시적으로 피부 면역 반응을 가라앉히는 면역 억제 연고를 쓰기도 한다. 간혹 스테로이드제 사용에 거부감을 보이는 이가 있는데 염증이 생긴 습진은 스테로이드제를 단기간 사용함으로써 증상 악화를 방지할 수 있으니 처방을 따르는 게 좋다. 간혹 피부가 갈라지고 진물이 나는 등 2차 세균 감염이 우려될 때는 항생제를 처방받을 수도 있다.

습진 치료법은 습진 종류에 따라 매우 다양하다. 지루성피부염은 치료가 힘든 질환 가운데 하나로 이마, 코, 두피 등에 자주 발생한다. 두피에 발생한 지루성피부염은 기름지고 노란 각질이 발생해 심미적으로도 좋지 않다. 이는 진균 치료제 성분의 샴푸형 약제로 완화할 수 있다. 두피에 바르는 스테로이드 로션을 사용하거나 먹는 항히스타민제를 처방하기도 한다.

여름철이면 남성에게 사타구니 습진이 많이 나타나는데, 피부가 겹치는 부위에 땀이 차 곰팡이균이 쉽게 증식하기 때문이다. 스테로이드 크림을 사용하기도 하지만, 곰팡이균을 치료하려면 반드시 항진균제 크림이 필요하다.

습진 치료에는 약뿐 아니라 생활습관 개선도 중요하다. 습진 발생 원인을 찾아내 최대한 제거해야 한다. 예를 들어 접촉성피부염은 장시간 화학물질 등 자극물질에 노출됐을 때 발생하므로 원인 물질을 찾아 접촉을 피하는 것이 좋다. 면장갑을 낀 후 고무장갑을 끼는 것 등이 방법이 될 수 있다.

여름철 샤워를 자주 하면서 때를 심하게 밀거나 보습크림을 사용하지 않으면 가려움증, 각질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증상에는 일시적으로 스테로이드 연고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보습크림을 자주 바르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습진으로 인한 가려움증이 심하고 간혹 진물이 나는 경우 차가운 생리식염수를 깨끗한 거즈에 적셔 환부에 올려두면 피부를 시원하게 유지하고 보습하는 데 도움이 된다. 유분이 적은 수분크림을 자주 바르는 것 또한 습진 치료에 도움이 되지만 물집과 진물이 생긴 경우 2차 세균 감염 우려가 있으니 이때는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평소 통풍이 잘되는 옷을 입고 야외활동을 할 때 풀이나 벌레와 접촉을 피하는 것도 습진 예방에 도움이 된다. 피부 미용에 관심이 높아진 만큼 검증되지 않은 치료법이 유행하는데, 민간요법은 자칫 피부염이나 습진을 악화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자.


입력 2017-06-19 13:44:40

  • 동국대 약대 외래교수 pharmdschool@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097

제 1097호

2017.07.19

강남 재건축 반년 새 많게는 3억 원 올라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