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국고전번역원과 함께하는 잠언

지치잠(知恥箴)

지치잠(知恥箴)

지치잠(知恥箴)    
- 부끄러움 느끼고 바른 사람 되리라

부끄러워하는 마음은
의로움에서 나온 것이니
남만 못함을 부끄러워하는 것은
마땅히 그래야 할 일이네

악인과 함께함을
항상 부끄럽게 여기니
슬며시 다가오면
이마에 식은땀이 흐르네

비단옷 입는다 해서 영광될 게 뭐 있겠으며
벼슬이 낮다 해서 비천할 게 뭐 있겠는가?
부끄러움 느끼고서 바른 사람 되면
잘못되는 일을 면할 수 있으리라

知恥箴   

心之羞愧 惟義之爲 恥不若人 乃行之宜
與惡人立 常懷忸怩 以暗來投 顙其有佌
衣錦何榮 抱關何卑 有恥且格 庶免厥疵

조선시대 학자 허백당(虛白堂) 성현(成俔·1439~1504)이 지은 글입니다. 비단옷 입는 것을 영광으로 여기지만, 비단옷을 입고 부끄러운 짓을 하는 것은 비천한 일이 아닐는지요. 낮은 벼슬에 있는 것을 비천하다 여기지만, 부끄럽지 않게 산다면 당당한 일이 아닐는지요. 참으로 부끄러워할 일에 부끄러움을 느끼는 것이 잘못을 면할 수 있는 바른길입니다.  
- 하승현 선임연구원



지치잠(知恥箴)

일러스트 · 미호


직접 써보세요
 
부끄러워하는 마음은
의로움에서 나온 것이네

心之羞愧 惟義之爲
심지수괴 유의지위



주간동아 2016.12.14 1067호 (p80~80)

  • 하승현 선임연구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59

제 1159호

2018.10.12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