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책 읽기 만보

‌모든 것에 반대한다 外

‌모든 것에 반대한다 外

책 읽기 만보
※만보에는 책 속에 ‘만 가지 보물(萬寶)’이 있다는 뜻과 ‘한가롭게 슬슬 걷는 것(漫步)’처럼 책을 읽는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모든 것에 반대한다 外

모든 것에 반대한다
마크 그리프 지음/ 기영인 옮김/ 은행나무/ 420쪽/ 1만7000원 


헨리 소로와 조지 오웰, 수전 손태그의 뒤를 잇는 에세이스트로 꼽히는 마크 그리프의 에세이 모음집. 그가 창간한 도발적 문예잡지 ‘n+1’에 10년간 실린 에세이와 미발표 에세이를 묶었다. 일상을 전복적으로 바라보고 비판적으로 사유하게끔 도와주는 글을 만날 수 있다. 보여주기를 위한 운동과 ‘먹방’을 의식한 건강식에 반대한다. 욕하는 맛에 남몰래 보게 되는 리얼리티쇼와 아마추어 포르노를 지향하는 유튜브 영상을 비판한다. 아이들을 성적 대상화하면서 아닌 척하는 대중문화의 위선을 폭로하고, 흑인 청소년의 랩 가사를 흥얼거림으로 소비하는 백인의 허위의식도 꼬집는다.


‌모든 것에 반대한다 外

긍정적 일탈주의자
프란체스카 지노 지음/ 김정혜 옮김/ 한국경제신문/ 376쪽/1만6000원 


‘반항아’ 하면 질서를 무너뜨리고 말썽을 일으키는 사람으로 생각하기 쉽다. 간단하고 쉬운 의사결정을 복잡하게 만들어 혼란을 야기한다고도 여겨진다. 그러나 진실은 다르다. 비전통적 관점으로 세상을 좀 더 좋게 변화시키는 사람 중에는 반항아가 많기 때문. 하버드 경영대학원 교수이자 세계적 행동과학자인 프란체스카 지노 박사는 10년 이상 전 세계 다양한 조직의 반항아들을 연구했다. 그는 반항아가 언제 어떻게 왜 규칙을 깨뜨리는지, 그러한 일탈적 행동이 어떻게 세상을 긍정적으로 바꾸고 개인의 삶을 성공으로 이끄는지 명쾌하게 설명하고 있다.




‌모든 것에 반대한다 外

플랫폼의 생각법
이승훈 지음/ 한스미디어/ 312쪽/ 1만6000원 

2000년대 들어서면서 전 세계적으로 플랫폼 기업이 유행처럼 생겨났다. 시간이 흘러 오늘날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같은 기업만 살아남았다. 국내에서는 한국형 플랫폼으로 각광받던 싸이월드, 네이트 같은 기업이 그 시절의 명성을 잃고 껍데기만 존재하고 있다. 왜 이들의 운명은 확연히 갈렸을까. 싸이월드 사업본부장을 역임했던 이승훈 가천대 IT대학 교수는 ‘생각법이 달랐기 때문’이라고 결론 내렸다. 그는 책을 통해 성공한 플랫폼 기업의 생각법을 분석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모든 것에 반대한다 外


우리 눈으로 본 제국주의 역사
최성환 지음/ 인간사랑/ 495쪽/ 2만5000원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제국주의 시대는 막을 내렸다. 하지만 저자는 여전히 세계는 제국주의 시대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주장한다. 점령의 매개가 무력에서 자본이나 영향력 등으로 바뀌었을 뿐, 국가 간 지배구조는 상존한다는 것. 책은 다양한 사례를 바탕으로 변화하는 제국주의의 모습을 설명한다. 역사적 순간에 제국주의가 어떤 기능을 했는지는 물론, 더 나아가 한국 사회가 이를 어떻게 이용해야 하는지까지 언급한다. 무거운 내용과 달리 이해는 쉽다. 중간 중간 포함된 재치 있는 비유와 농담이 내용의 이해를 돕는다.






주간동아 2019.03.01 1178호 (p76~76)

  •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