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책 읽기 만보

사진을 통한 눈 운동으로 시력 향상

사진을 통한 눈 운동으로 시력 향상

사진을 통한 눈 운동으로 시력 향상
1일 1분 보기만 해도 눈이 좋아지는 기적의 사진 28
하야시다 야스다카 지음/ 오승민 옮김/ 그린페이퍼/ 104쪽/ 1만4000원


두 사진에서 6개의 다른 부분을 찾는다. 시선만 움직여 이를 찾는 과정에서 뇌 내 시력이 자극받는다. [사진 제공 · 그린페이퍼]

두 사진에서 6개의 다른 부분을 찾는다. 시선만 움직여 이를 찾는 과정에서 뇌 내 시력이 자극받는다. [사진 제공 · 그린페이퍼]

제목에 들어간 ‘기적의’라는 말은 상술이라 쳐도 책에 등장하는 28개 사진을 보면 눈이 시원해지는 느낌이다. 책은 시력과 상극이라고 알고 있는데, 시력을 향상시키는 책이라는 콘셉트가 재미있다. 

이 책을 통해 시력을 좋게 한다는 원리는 이렇다. 먼저, 눈 안쪽에 있는 초점 조절 근육을 단련한다. 가까운 물체와 먼 물체를 번갈아 보면서 근육을 풀어주는 ‘원근 트레이닝’을 하는 것이다. 

둘째, ‘뇌 내 시력’을 끌어올린다. 명암과 색채를 판단하는 시신경의 민감성, 시각 정보를 뇌로 정확히 전달하는 능력은 나이가 들수록 떨어지기 때문에 훈련을 통해 향상시킬 필요가 있다. 4주(28일)라는 한 사이클을 목표로 훈련한다. 

그래서 이 책의 사진들은 숨은 그림 혹은 미로 찾기, 원근감 체험, 색채의 신비로움 감상, 채도 차이 비교 등 다양한 방식으로 눈을 훈련할 수 있게 돼 있다. 꼭 시력을 위한다는 목적이 없어도 사진 자체가 멋있어 책값이 아깝지 않다.


같은 사진인데 반대색으로 돼 있다. 색에 대한 감도를 높일 수 있다. [사진 제공 · 그린페이퍼]

같은 사진인데 반대색으로 돼 있다. 색에 대한 감도를 높일 수 있다. [사진 제공 · 그린페이퍼]

장대한 자연 경치를 보면 마음은 물론 눈도 편안해진다. [사진 제공 · 그린페이퍼]

장대한 자연 경치를 보면 마음은 물론 눈도 편안해진다. [사진 제공 · 그린페이퍼]

만보에는 책 속에 ‘만 가지 보물(萬寶)’이 있다는 뜻과 ‘한가롭게 슬슬 걷는 것(漫步)’처럼 책을 읽는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사진을 통한 눈 운동으로 시력 향상


입력 2018-01-23 14:35:25

  • | 서정보 기자 suhchoi@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26

제 1126호

2018.02.14

박원순 vs 안철수 빅매치 성사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