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림 읽어주는 남자

전통과 대중문화의 결합

무라카미 다카시의 팝아트

전통과 대중문화의 결합

전통과 대중문화의 결합

‘도브(DOB)’, 1996년. 캔버스 위에 아크릴. [사진 제공 · 황규성]

무라카미 다카시는 일본 현대미술 작가로, 1962년 태어나 어릴 적부터 애니메이션과 일본 만화에 심취했습니다. 도쿄예술대(TUA)에서 일본화를 전공했지만 전통 회화에 한계를 느껴 좀 더 글로벌하고 현대적인 스타일의 작업을 시도합니다. 무라카미는 1990년대 초반 일본에서 활동하기 시작해 2000년대 들어 서구 유명 미술관과 갤러리에서 개인전을 열었고, 경매에서 수십억 원에 달하는 높은 작품가를 기록하며 일본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작가로 떠오릅니다.

무라카미는 마르셀 뒤샹, 앤디 워홀, 파블로 피카소 등 대가들을 벤치마킹한 후 경쟁력이 있으면서 자신을 상징할 수 있는 아이콘, 즉 분신을 만들고자 하죠. 무라카미는 조수들과 토론한 끝에 여러 캐릭터의 특징을 혼용한 ‘미스터 도브(DOB)’를 만들어냅니다. 앙증맞게 분홍색으로 채색된 캐릭터 도브는 미국의 대표적 캐릭터인 미키마우스에 일본의 ‘도라에몽’과 ‘소닉 더 헤지호그’를 합친 모습입니다. 왼쪽 귀에는 D, 오른쪽 귀에는 B라는 글자를 넣고, 얼굴은 O를 형상화해 도브(DOB)라는 분신이 탄생합니다. 세 갈래 속눈썹이 독특한 미스터 도브는 워홀의 마릴린 먼로처럼 색상만 달리해 여러 모습으로 표현되곤 합니다.

작가는 미스터 도브를 창안한 후 일본 전통 회화 속 모티프에서 또 다른 주제를 찾기 시작합니다. 특히 1995년부터 전통 문양에 자주 등장하는 코스모스를 주제로 한 작품을 많이 발표하는데, 무라카미의 코스모스는 12개 꽃잎을 한 가지 색이나 농도를 달리한 두 가지 색으로 칠한 것이 특징입니다. 크기를 달리한 도식적 패턴과 중첩된 구성, 꽃 중앙에 해맑게 웃고 있는 어린이의 모습은 마치 새롭게 창안된 워홀의 플라워(Flower) 시리즈를 연상케 합니다. 코스모스는 꽃이지만 우주를 상징하기도 하며, 이 꽃들에 나타난 표정은 진심으로 웃기 힘든 현대인의 초상을 담고 있습니다.



전통과 대중문화의 결합

‘미스 코코(Miss Ko²)’, 1997년, 186×68×65cm, 오일 페인트, 아크릴, 유리섬유, 철(왼쪽). ‘코스모스(Cosmos)’, 2011년, 71×71cm, 석판 오프셋. [사진 제공 · 황규성] [사진 제공 · 황규성]

이어 무라카미는 좀 더 자극적이고 관능적인 조각 작품을 제작합니다. 왼쪽 사진 속 소녀는 청순한 얼굴에 늘씬하고 관능적인 몸매를 뽐내는 ‘미스 코코’입니다. 분홍색 구두, 길고 늘씬한 다리, 묘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웨이트리스 복장은 마치 일본 만화의 미소녀 ‘세일러문(Sailor Moon)’을 연상케 합니다. 그러나 미스 코코에 대한 대중의 반응은 처음에는 좋지 않았습니다. 정의를 위해 앞장서는 세일러문의 영웅적 캐릭터를 훼손한다는 이유에서였죠. 그러나 미스 코코에 이어 같은 해 발표한 ‘히로폰(Hiropon)’이 크게 주목받자 미스 코코는 원조 격으로 인식되며 새롭게 평가받았습니다.

박수근, 이중섭, 장욱진 같은 화가는 자신의 작품을 손수 그렸습니다. 그러나 최근 화가들은 조수나 스태프의 힘을 빌려 대형 작품을 대량생산하고 있습니다. 무라카미는 아예 ‘카이카이 키키(Kaikai Kiki)’라는 회사를 설립해 워홀의 팩토리(factory) 시스템에서 한 단계 진일보했습니다. 이러한 경향은 이미 제프 쿤스, 매슈 바니 등 세계적 작가들도 함께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들은 글로벌 아티스틱 최고경영자(CEO)로 변신해가고, 현대미술의 새로운 추세로도 자리 잡아가고 있습니다.




입력 2016-09-30 17:02:36

  • 황규성 미술사가·에이치 큐브 대표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18

제 1118호

2017.12.20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