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의 즐거움

골프장이냐 미술관이냐 이유 있는 변신

골프장이냐 미술관이냐 이유 있는 변신

골프장이냐 미술관이냐 이유 있는 변신

8월 16일 끝난 넵스 마스터피스 골프대회장 10번 홀에 전시된 나무줄기 예술작품.

얼마 전 강원 홍천군 힐드로사이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넵스 마스터피스 골프대회에서 흥미로운 체험을 했다. 이곳에선 다양한 예술작품을 보는 것이 경기 관람 외의 특별한 재미였다. 주방가구업체 넵스는 2009년 대회를 시작하면서부터 골프대회와 예술을 조합했고 코스에 다양한 예술작품을 설치하곤 했다.

올해는 10번 홀 근처에 나무줄기들을 색색의 천으로 감싸놓았고, 18번 홀 페어웨이에는 빨간색 철근으로 조형한 실제 크기 버스를 설치했다. 15번 홀 페어웨이에는 거인의 흰색 발자국들이 찍혀 있기도 했다. 골프 라운드도 보고 예술작품도 감상하는 일석이조 대회였다.

골프장에 예술을 접목하는 대회는 해외에도 종종 있다. 지난해 말 대만 미라마골프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스윙잉 스커츠 월드레이디스 마스터스에서도 코스에 예술작품이 전시됐다. 유명 설치예술가 홍이(洪易)가 만든 ‘행복한 동물 파티’가 매홀 티잉그라운드 입구를 장식했다. 우스꽝스럽고 컬러풀한 철제 작품들도 아기자기하게 놓였다. 대회가 끝나도 작품은 그대로 전시해둔다고 했다. 프로 첫 승을 거둔 리디아 고는 ‘웃는 돼지’ 작품 옆에서 트로피를 들고 기념사진까지 찍었다.

대회를 치르지 않더라도 코스 자체가 예술작품인 곳도 있다. 뉴질랜드 남섬 퀸스타운의 고급 회원제 골프장 더 힐스(The Hills)는 북미와 호주의 보석 브랜드 ‘마이클힐’의 설립자인 마이클 힐이 만든 정원이기도 하다. 코스를 보석처럼 빛나게 만들고자 했던 힐은 홀마다 다양한 설치예술작품을 전시했다. 그래서 골프가 아니라 작품을 보러가는 미술 애호가도 있을 정도다.

홍천군의 휘슬링락 골프장은 2013년 골프장으로서는 처음으로 한국색채학회가 뛰어난 색채 디자인 작품에만 수여하는 ‘색채대상’을 받았다. 코스 곳곳에 놓인 9개의 색색 구슬은코스와 잘 어울리는 예술작품이다. 코스의 그늘집도 마치 예술작품 속에 들어간 것 같은 느낌을 줘 내장객들에게 인기다.



한솔에서 운영하는 강원 문막읍 오크밸리컨트리클럽은 미술 애호가인 이인희 고문의 예술작품 컬렉션 정원이기도 하다. 이 고문은 골프코스를 따라 유명 조각작품을 설치하고 클럽하우스에는 화가들의 그림을 거는 등 골프장을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이곳은 헨리 무어와 최만린의 조각품, 국내외 화가들의 회화 작품과 각종 도자기, 판화, 민화 등 100여 점을 전시하고 있다.

제주 서귀포시 핀크스골프클럽도 특이하다. 골프장 아래 조성한 대규모 레저 단지 비오토피아에 다양한 사진작품들을 전시하는 두손지중 미술관이 있다. 그 주변에는 풍(風), 수(水), 석(石)의 체험형 설치 건축관이 있다.

미술관이 함께 있는 골프코스도 있다. 경기 광주시 남촌컨트리클럽은 오너인 마주코통상 남승현 회장이 40여 년에 걸쳐 모은 컬렉션을 클럽하우스 지하 고미술 박물관에 상설 전시한다. 겸재 정선, 단원 김홍도, 혜원 신윤복의 그림과 추사 김정희의 서예작품에 300여 점이 넘는 도자기와 40여 점의 민화, 판화 등을 소장하고 있다. 계절마다 상설 작품전을 열고 큐레이터도 상주한다.

전남 보성군 보성컨트리클럽에는 클럽하우스 옆에 우송미술관이 있다. 역시 전문 큐레이터가 상주하는 이곳은 골프장 소유주인 와이엔텍 박용하 회장이 선대부터 수집한 현대미술품과 조선시대 도자기류 1200여 점을 전시한다. 내장객은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미술품 감상을 좋아한다면 골프도 하고 예술품도 볼 수 있으니 일석이조다. 안타까운 것은 골퍼가 대부분은 티타임에 쫓겨 급히 와서 후닥닥 밥 먹고 라운드 나갔다 골프 마치고 부리나케 떠나버린다는 사실이다.

골프장이냐 미술관이냐 이유 있는 변신

골프장으로는 처음으로 2013년 ‘색채대상’을 받은 휘슬링락 골프장.





주간동아 2014.09.01 953호 (p106~106)

  • 남화영 ‘골프다이제스트’ 차장 nhy@golfdigest.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