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뉴스브리핑

일본에 0 대 3…한국 축구 삿포로 참사 外

일본에 0 대 3…한국 축구 삿포로 참사 外

일본에 0대 3…한국 축구 삿포로 참사

전략도, 근성도 없는 경기였다. 8월 10일 일본 삿포로돔에서 열린 일본과의 75번째 친선 경기에서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가가에게 1골, 신지에게 2골을 허용하며 0대 3으로 패했다. 1974년 한일 정기전에서 일본에 1대 4로 진 이후 37년 만에 3골 차 패배다. 경기 내용을 놓고 보면 더 실점하지 않은 것이 다행일 정도로 일본의 일방적 우세였다. 일본의 세밀한 패스 플레이에 속수무책이었고, 한국 특유의 압박 축구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오히려 1골을 실점한 뒤 심리적으로 흔들리면서 무리한 중거리슛을 남발하는 등 우왕좌왕하다 자멸했다. 경기 후 선수들은 “모든 면에서 밀린 경기였다. 완벽한 패배였다”며 고개를 숙였다. 축구 전문가들은 “한국 축구는 이제 아시아 맹주에서 도전자 처지로 바뀌었다”고 꼬집었다. 무너진 한국 축구, 일본 예봉 앞에 총체적 난맥상.

中 항공모함 바랴그호 첫 시험 항해

중국의 첫 항공모함 바랴그(Varyag)호가 8월 10일 첫 시험 항해에 나섰다. ‘환구시보’는 이날 인터넷판을 통해 “바랴그호가 오늘 오전 6시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항을 출항해 시험 항해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랴오둥(遼東) 해사국도 9일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 “10일 0시부터 14일 오후 6시까지 한 선박이 다롄항을 출항해 랴오둥만 해역에서 시험 항해를 할 예정이니 이 일대 해역의 선박 진입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인민해방군 인줘(尹卓) 해군소장은 10일 중국 중앙(CC)TV와의 인터뷰에서 “프랑스의 예로 볼 때 항모전단을 완성하려면 10년 정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해를 앞바다로 삼으려는 중국, 주변국 떨고 있니?

美연준 “최소 2년간 제로금리 유지”



일본에 0 대 3…한국 축구 삿포로 참사 外
8월 9일 미국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는 최근 경기 상황을 감안해 최소 2013년 중반까지는 제로(0) 수준 금리를 유지키로 결정했다. 연준의 통화정책결정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이날 회의 후 발표한 성명에서 “연방기금의 금리 목표 범위를 연 0~0.25% 수준으로 유지키로 했다. 현재 경기 상황으로 미뤄 최소 2013년 중반까지는 이런 예외적인 저금리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연준이 이처럼 기간을 명시해 금리 동결 방침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연준 발표 이후 뉴욕증시는 저가 매수세가 대거 유입하면서 급반등에 성공했다. 하지만 결정적 한 방이 없는 만큼 과연 언제까지 효과가 지속될지 시장의 의구심은 여전하다. 버냉키 입만 바라보는 세계 경제.

‘한진重 청문회’ 연기될 듯

한진중공업 청문회가 진통 끝에 예정보다 하루 늦춰 8월 18일 열리게 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여야 간사는 8월 11일 조남호 회장을 한진중공업 청문회 증인으로, 민주노총 김진숙 지도위원을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한편 조 회장은 8월 10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54일 만에 모습을 드러낸 조 회장은 “일부 직원이 회사를 떠나게 된 결과에 대해 경영자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눈물 보인 회장님, 진정성은 글쎄.



주간동아 2011.08.16 800호 (p8~8)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02

제 1202호

2019.08.16

독도는 반일(反日) 아닌 극일(克日)의 성지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