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덤으로 얻은 두 번째 인생, 매 순간이 행복”

전신 화상 입은 후 희망의 기적 보여 준 이지선 씨

“덤으로 얻은 두 번째 인생, 매 순간이 행복”

“덤으로 얻은 두 번째 인생, 매 순간이 행복”
“공짜로 주는 사과는 좀 찌그러져도 감사하게 받잖아요. 덤으로 주신 삶을 10년째 살았어요. 이제는 그 사과가 황금사과였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사고 후 10년, 이지선(32) 씨는 더 밝고 씩씩했다. 지난 2000년 이화여대 유아교육과 4학년생이던 이씨는 음주운전자가 낸 7중 추돌사고로 얼굴을 포함한 전신 55%에 3도의 중화상을 입었다. 하지만 누구보다 삶을 긍정하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해온 이씨. 그가 그동안 펴낸 에세이집 2권을 모아 ‘다시 새롭게 지선아 사랑해’를 출간했다.

“많이 울었어요. 당시 제가 썼던 일기, 오빠의 글, 친구의 편지 등을 다시 보면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저였다면 가족, 친구들처럼 헌신할 수 있었을까 싶었어요.”

7개월의 입원, 30번이 넘는 수술과 재활치료 기간은 힘들다는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고통스러운 시간이었다. 하지만 이씨는 사고 전의 모습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고 말한다. 눈에 보이는 많은 것이 달라졌지만 인생은 훨씬 풍요로워졌기 때문.

“엄지를 제외한 여덟 손가락을 한 마디 이상 절단했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지금 글을 쓰고 누군가에게 힘을 주고 있어요. 거울을 30번 보면 한 번쯤은 예뻐 보였으면 했는데 세 번에 한 번쯤 예뻐 보이고요(웃음).”



이씨는 2004년 미국으로 떠나 보스턴 대학에서 재활상담 석사 학위를 취득하고 컬럼비아 대학에서 사회복지 석사과정을 밟았으며 올해 9월부터는 UCLA에서 사회복지 박사과정을 공부할 예정이다. 박사과정을 밟은 뒤에는 장애인 정책이나 사회 전반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일을 하고 싶다고 한다. 그는 “한국은 나와 다른 사람에게 많이 주목하는 편이다. 화상을 입거나 희귀병을 앓는 아이들이 외출하는 것을 가장 힘들어한다. 다른 사람에 대한 배려가 좀 더 필요할 것 같다”고 당부했다. 지난해 보건복지부에서 인턴을 하며 한국의 장애인 정책을 보고 배운 이씨는 정책만큼 중요한 것이 사회 분위기라고 강조한다.

“우리나라는 장애인이 비장애인과 어울려 살아가기가 어려운 환경이에요. 장애인이 같은 아파트에 살면 집값이 떨어진다고 우려하는 사람도 있으니까요. 장애인 정책이 지역사회와 자연스럽게 연계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고 싶습니다.”

미국 유학 중에 생긴 이씨의 취미는 요리하기. 가족 없이 홀로 지내다 보니 틈만 나면 친구들을 불러다 요리를 해줬다고. 얼마 전에는 엄마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두부요리, 찜닭, 베트남 쌀국수, 버섯찜 등을 만들었을 정도로 이씨의 요리 실력은 수준급이다.

어느덧 서른 살을 넘기고 보니 남자친구를 사귀고 싶은 바람도 생겼다. 이상형은 마음이 따뜻하고 배려심이 강한 남성으로, 개그맨 유재석과 가수 션이 이상형에 가깝다. 이씨는 올해 말쯤 지난 6년 동안의 유학생활 이야기를 담은 네 번째 에세이집을 출간할 예정이다. 그는 “다음 책에는 연애 이야기를 담겠다고 지인들에게 말하고 다녀서, 남자친구가 생기지 않으면 책을 안 낼지도 모른다”며 웃었다.

여름방학을 맞아 귀국한 이씨는 9월 초까지 강연, 인터뷰 등의 일정으로 쉴 새 없이 바쁠 예정이다. 그는 자신의 이야기가 누군가에게 힘이 된다면 어느 곳이든 마다하지 않고 달려가고 싶다고 한다.

“절대 절망의 순간을 저도 경험했어요. 그 순간에는 앞이 깜깜하지만 바늘 틈새로 새나오는 빛이 큰 희망이 될 수 있어요. 포기하지 않는다면 반드시 기적이 일어날 거예요.”



주간동아 2010.07.19 746호 (p92~92)

  • 박혜림 기자 yiyi@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89

제 1189호

2019.05.17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