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최영철 기자의 제약이야기

당뇨치료제 ‘아마릴’ 신화는 계속된다

대한민국 신약개발상 수상한 아마릴멕스 … 강력한 혈당강하 효과, 1일 1회 간편 복용

당뇨치료제 ‘아마릴’ 신화는 계속된다

당뇨치료제 ‘아마릴’ 신화는 계속된다
당뇨병. 말 그대로 소변에 당이 섞여 나오는 질환이지만, 왜 당이 소변으로 나오는지 아는 이는 드물다. 혈액 속 혈당은 인슐린에 의해 분해돼 에너지로 사용돼야 하지만, 인슐린이 부족하거나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 혈액에 쌓여 있다 소변으로 배출된다. 문제는 당뇨병이 고혈압, 뇌혈관질환, 심장질환과 함께 우리 국민의 4대 만성질환으로 알려질 만큼 많은 사람이 앓는 데다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망막변증, 신장질환 또는 심혈관질환의 원인이 된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당뇨병 환자들은 혈당강하제나 인슐린 등을 이용해 혈당을 꾸준히 관리하지 않으면 이 같은 질환으로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실제 우리 식단이 고열량, 고지방, 고단백 위주로 변하고 운동 부족과 스트레스 등 사회적 요인이 더해지면서 당뇨병 발생률은 급증일로에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당뇨병으로 인한 환자들의 내원 일수는 2004년 1075만366일에서 2008년 1309만1666일로 4년 동안 약 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이처럼 환자가 증가하면서 당뇨병이 2008년도 사망원인 중 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 자살에 이어 5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당뇨병성 합병증(신부전, 심혈관질환 등)으로 인한 사망률이 멕시코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그만큼 당뇨병의 예방과 관리가 시급하다는 얘기다.

이처럼 당뇨병의 발생률과 사망률이 가파르게 상승하지만 국내 당뇨병 환자의 50%는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2005년 질병관리본부 국민건강영양조사). 당뇨병과 그 합병증은 식이요법, 운동요법, 약물요법을 병행해 꾸준히 혈당을 관리하면 얼마든지 예방할 수 있지만, 이를 제대로 알고 실천하는 이가 드물다. 특히 약물요법에 대해선 어떤 치료약이 있는지 일반인은 알기가 어렵다.

우리가 먹는 당뇨치료제, 즉 경구용 혈당강하제는 작용 원리에 따라 여러 종류로 나뉘지만 가장 잘 알려진 약품은 인슐린 분비를 촉진하는 설폰요소 계열이다. 그중 현재 국내 당뇨병 환자가 가장 많이 복용하는 제품은 한독약품의 ‘아마릴’ 제품군. 그 큰형뻘인 아마릴은 1998년 일찌감치 출시됐다. 아마릴은 설폰요소 계열의 약물로 췌장의 베타세포를 자극, 체내에서 필요한 만큼만 인슐린 분비를 촉진하기 때문에 기존 설폰요소제처럼 저혈당의 위험과 체중 증가 등의 부작용이 적다.

아마릴은 2005년 한 단계 진화해 ‘아마릴M’으로 출시됐다. 아마릴M은 기존 아마릴에 인슐린 저항성과 지질대사를 개선하는 메트포르민을 추가해 만든 고정 복합제. 경구용 혈당강하제는 단일요법보다 병용요법이 더 강한 혈당강하 효과를 보이는데, 아마릴M은 이 병용요법을 한 알로 가능하게 한 것. 당연히 혈당조절 효과가 우수할 수밖에 없다.

지난해 7월 아마릴M은 아마릴멕스로 또 한 번 진화했다. 아마릴멕스는 속방형(지속시간이 짧음) 글리메피리드와 서방형(지속시간이 김) 메트포르민이 합쳐진 세계 최초의 복합제제로 그 기술을 인정받아 대한민국 신약개발상을 받았다. 아마릴멕스는 1일 1회 복용으로 바쁜 현대인의 당뇨병 관리를 더욱 편리하게 하면서도 혈당강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올 7월 출시 1주년을 맞는 아마릴멕스는 우리 국민이 10년 넘게 복용하며 검증된 아마릴의 안전성 프로파일, 아마릴M의 강력한 혈당조절 효과와 더불어 복약 순응도를 높일 수 있는 차세대 당뇨병 치료제로 평가받는다. 아마릴M은 현재 아시아, 라틴아메리카, 중동 등 약 40개국으로 수출되고 있으며 향후 80여 개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입력 2010-06-28 14:15:00

  • 최영철 f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01

제 1101호

2017.08.15

“이건 혁명이야”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