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ULTURE

이정재와 임세령 정말 친구인가

연예인과 재계의 인연 잇따라 공개 … 홍보와 파트너 ‘윈윈 효과’ 노려

이정재와 임세령 정말 친구인가

이정재와 임세령 정말 친구인가

최근 필리핀으로 동반 출국해 화제를 모은 이정재(왼쪽)와 대상그룹 장녀 임세령 씨.

연예계와 재계 인사 간 인연은 늘 ‘은밀한’이라는 수식어를 달고, 대부분 추문 형태로 퍼져나갔다. 그러나 요즘 들어 변화가 감지된다. 꽤나 ‘양성적 차원’의 친분관계가 미디어 보도를 통해, 심지어 당사자들의 입을 통해 공개되고 있다.

대표적 사례가 가수 비와 CJ 등 대기업 경영진, 배우 고소영과 신라호텔 이부진 전무, 배우 이정재와 대상그룹 장녀 임세령 씨의 친분이다. 위 사례들은 연예계와 재계가 ‘양성적 차원’에서 접점을 만들어낼 수 있는 대표적 패턴을 보여주고 있다.

먼저 가수 비부터 살펴보자. 비는 최근 7집 앨범 ‘백 투 더 베이직’ 속지에 ‘VIP 땡스 투(thanks to)’난을 만들어 재계와의 친분관계를 과시했다. 여기에는 CJ그룹 이재현 회장과 이미경 부회장, 롯데쇼핑 신영자 사장 등의 이름이 올라 있다. 비는 “늘 아들같이 보살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이미경 부회장님, 사랑해요. 항상 봐도 봐도 멋있는 이재현 회장님, 고맙습니다. 늘 옆에서 지켜봐주시고 도와주시는 신영자 사장님, 감사합니다”라고 적어놓았다.

이 같은 모습은 한류스타의 전형적 행보라는 차원에서 해석될 수 있다. 일개 연예인에서 한류스타로 거듭나는 순간 일종의 1인기업이 된다. 내수시장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 막대한 수익을 얻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계약기간이 끝나자마자 소속사를 나와 자신의 회사를 차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톱스타 입으로 경영진과 친분 과시



비도 마찬가지다. 동남아 지역에서의 인기를 발판으로, JYP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이 끝나자 제이튠엔터테인먼트라는 회사를 차려 최대주주가 됐다. 이렇게 되면 재계와의 관계가 색다르게 진행될 수밖에 없다. 연예인의 주 수입원인 광고모델 기용에서도 단순 모델이 아닌 해당 회사와 직접 계약을 맺는 연예기획사 오너로 나서게 된다. 그만큼 더 돈독하고 밀접한 관계가 만들어진다. 대기업 경영진과의 친분은 이 같은 과정에서 비롯됐다. 비는 롯데백화점과 호텔롯데 면세점, CJ 계열사 광고모델이다.

비가 이들의 이름을 굳이 열거한 이유도 쉽게 짐작된다. 자기 기획사를 갖게 된 한류스타들은 국내 이미지메이킹 형태가 크게 달라진다. 소속사 키이스트 최대주주인 한류스타 배용준을 보자. 실질적 주 수입원이 일본에 있어 그곳에선 연예인으로 행동하지만, 한국에선 키이스트 운영을 통한 기업가 이미지와 각종 활동을 통한 문화홍보대사 이미지를 내세운다. 그 편이 국내 위상을 더 견고하게 해주고, 그를 통해 ‘한 차원 다른 연예인’으로 거듭나 광고모델 활동은 물론 부가 활동에서 더 큰 이익을 보장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비가 자칫 위화감이 일 수 있는 ‘VIP 땡스 투’까지 만들어가며 재계 인맥을 과시한 것은 기업가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서다. 결국 배용준과 같은 전략을 구사한 것이다.

고소영의 경우는 이와 좀 다르다. 고소영은 배우 장동건과 ‘세기의 결혼식’을 올리는 과정에서 재계 인맥이 드러났다. 결혼식 장소가 신라호텔로 정해지면서 삼성가의 장녀 이부진 신라호텔 전무, 둘째 딸 이서현 제일모직 전무와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 때문인지 이부진 전무는 장동건-고소영 결혼식에서 플라워 데커레이션을 직접 맡았다.

이는 사실상 비와 정반대 경우라고 볼 수 있다. 고소영 측에서는 이 같은 친분관계 보도로 딱히 득 볼 게 없다. 명품녀 이미지야 데뷔 초부터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신라호텔을 소유한 삼성 측은 다르다. 장동건-고소영 같은 ‘세기의 커플’이면 어느 곳에서나 최상급 대우를 받을 수 있다. 해외에 나가면 국빈 대우를 받는 급이니, 굳이 한국에서 결혼할 필요조차 없다. 오직 이부진 전무와의 친분 덕에 신라호텔이 낙점된 것이다. 이를 통한 홍보효과는 한류효과까지 고려하면 이루 말할 수 없다.

이정재와 임세령 정말 친구인가

고소영은 삼성그룹 이부진 전무와 막역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이 모든 게 이부진 전무의 성과가 된다. 아직 대중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3세 경영인의 ‘실력’을 과시하고, 연예계의 화려한 면모를 통해 인지도를 넓히는 효과를 얻는 것이다. 한류스타 연예인의 화제성을 통해 재계 측이 ‘얻을 것을 얻어낸’ 경우다.

마지막으로 이정재와 대상그룹 장녀 임세령의 친분관계는 조금 독특하다. 이정재는 최근 임세령과 필리핀으로 동반 출국해 화제를 모았다. 이에 이정재의 소속사 예당 측은 “이정재는 필리핀 마닐라 시의 최고급 빌라 벤치마킹 및 비즈니스 구상 차원이었고, 마침 해외출장 일정이 잡혀 있던 임씨가 현지 관계자와 친분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소개받고자 동행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재는 연인관계였던 배우 김민희의 소개로 임씨와 친분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 확대와 재테크에 필요한 만남

일단 이 사실은 연예인, 대기업 어느 한쪽의 홍보를 통해 알려진 게 아니다. 한 주간신문의 취재과정에서 밝혀져 기사화됐다. 한마디로 ‘딱히 알리고 싶지는 않았지만 알려져버린 경우’다. 비나 고소영 사례와 달리, 친분관계 사실이 알려져봤자 어느 쪽도 도움이 안 되기 때문이다. 오히려 선정적 관심만 끌어모은다.

따라서 이 사례는 연예계와 재계의 전략적 만남이라기보다 유명인사 간 친분관계 위에 대기업의 사업 확대와 연예인 재테크 다양화가 우연찮게 접점을 이룬 경우라고 봐야 한다. 일단 임세령의 필리핀행은, 그가 대상그룹 외식부문 계열사 ‘와이즈앤피’에서 최근 론칭한 ‘터치 오브 스파이스’의 대표직을 맡게 된 것과 무관하지 않다. ‘터치 오브 스파이스’는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향신료가 발달한 아시아 각국의 요리를 판매하는 레스토랑으로 알려졌다. 대기업 사업 분야가 확대되면서 일어난 일이다.

이정재의 필리핀행 역시 목적이 뚜렷하다. 연예인들의 대표적인 재테크 방식이 음식점이나 의류소매점 개업인데, 이정재도 요식업에 참여했다. 그러나 근래 들어 연예인들의 재테크 방식이 다양해지고 있다. 연예기획사들이 기업화되면서 소속 연예인에게 더 치밀한 재테크를 조언해주고, 연예인 자신들도 한류 바람을 타고 세계로 시야를 넓히면서 ‘마닐라 시의 최고급 빌라 벤치마킹’을 하기에 이르렀다. 그러다 보니 대기업 2세와 연예인의 단순 친분관계가 사업 분야로까지 접점이 만들어졌다는 이야기다.

위 사례들은 향후 연예계와 재계 인사 간 ‘공개될’ 친분관계의 세 가지 대표적 사례로 염두에 둘 법하다. 연예인이 자신의 기업가 이미지를 제고하고자 재계와의 친분을 홍보하는 경우, 연예인과의 친분관계로 재계 쪽에서 ‘돈 주고도 못 살’ 홍보효과를 얻는 경우, 사업 영역의 우연한 접점을 통한 가벼운 윈윈 관계.

대중은 이렇듯 ‘공개되는’ 관계가 아니라 ‘공개될 수 없는’ 은밀한 관계에 더 솔깃할지도 모른다. 실제 그런 관계가 있든 없든 말이다. 대중이 유명 인사들에게서 원하는 건 선정적인 가십이지 복잡한 사업보고서가 아니다.

그러나 앞의 사례를 통해 대중은 달라진 연예인의 위상과 역량을 실감하게 된다. 한류스타가 아시아는 물론 구미에까지 영향력을 떨치기 시작하면서 연예계와 재계가 이전에는 상상조차 힘들었던 새로운 관계를 만들어가고 있다. 그 변화의 추이를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관심 갖기에 따라서는 증권가 ‘찌라시’ 속 루머보다 더 재미있는 구경거리가 될 법하다.



주간동아 2010.06.07 740호 (p68~69)

  • 이문원 대중문화평론가 fletch@empas.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90

제 1190호

2019.05.24

미용실도, 이불 빨래도, 자동차도 나는 안 산다, 구독해서 즐긴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