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한옥 신축 비용 거품 빼야죠”

‘한옥 시공 매뉴얼’ 만든 한국전통건축학교 이창업 교수

“한옥 신축 비용 거품 빼야죠”

“한옥 신축 비용 거품 빼야죠”
요즘 서울 북촌 한옥마을의 가치가 날로 뛰고 있다고 한다. 아파트에서만 살아온 젊은 신혼부부가 적지 않은 돈을 들여 한옥 전세를 구해 대청마루에서 뒹굴고 마당에 꽃을 심는다.

언젠가 ‘살 곳’으로 한옥을 짓고 싶다는 꿈을 가진 사람이라면 주목해야 할 소식이 있다. 울산 울주군에 자리한 한국전통건축학교의 이창업(40·울산대 외래교수) 교수와 역시 이곳에서 강의하는 석재흔, 강선의 씨가 ‘한옥 시공 매뉴얼 및 표준공사비 산출시스템’ 프로그램을 만든 것. 이 교수는 “정확한 도면이나 자재에 대한 협의 없이 도편수만 믿고 일을 맡기다 보니 분쟁이 적지 않다. 그래서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자 셋이서 머리를 맞댔다”고 말했다.

이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자신이 짓고 싶은 한옥의 모양, 자재로 쓸 나무의 종류, 공사비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다. 한국전통건축학교는 이 프로그램에 대해 특허출원한 뒤 특허권을 소유해 공익 목적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단, 프로그램을 사용하려면 직접 한국전통건축학교를 방문해야 한다. 이 교수는 “당장 한옥을 지으려는 분들에겐 미안하지만, 자칫 이 프로그램이 상업적으로 도용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어릴 적 고향 마을 뒷산 아래에 있던 재실 대청에서 뒹굴던 이 교수는 이때부터 한옥에 매료됐고, 대학 때 답사차 들렀던 두 건물이 평생 자신을 한옥에 묻혀 살게 만들었다고 한다.

“경북 상주 대산루(對山樓)의 실내 돌계단은 한옥의 무한한 변화 가능성을 보여줍니다. 안동 도산서원에 있는 도산서당의 살평상은 건축이 가구(家具)처럼 가벼워질 수 있다는 것을 말해주지요.”



요즘 사람들의 한옥에 대한 관심은 메가트렌드까지는 아니어도 마이크로트렌드로 자리 잡은 듯하다. 그러나 이 교수는 “한옥에 대한 열기가 더해지고 있지만 신축으로 이어지는 사례는 극소수에 그쳐 아쉽다”며 “이 프로그램으로 한옥 신축 비용의 거품이 제거돼 한옥 대중화가 실현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피력했다.



주간동아 2010.04.06 730호 (p89~89)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05

제 1205호

2019.09.06

현 20대 국민연금 받을 무렵 납부액 3배로 뛸 위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