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Gundown의 食遊記

옛날식 ‘접시 고기구이’집

옛날식 ‘접시 고기구이’집

옛날식 ‘접시 고기구이’집

역전회관의 바싹불고기(위)와 낙지구이.

예전에는 인기 있는 음식이었지만 경제도 좋아지고 입맛이 변화하면서 사라지는 것들이 있다. 대표적인 것이 수구레다. 고기 한번 먹기가 힘들던 시절에 가죽공장으로 넘겨지는 쇠가죽의 안쪽에서 벗겨낸 살점 부스러기로 만든 것으로 고약한 냄새와 질긴 맛을 감추기 위해 여러 번 삶은 뒤 강한 양념으로 조리해낸 것이 특징이다.

어르신들은 추억이라 여기고 가끔 찾기도 하지만 이제는 좋은 재료들과의 경쟁에서 도태해 사라지고 있는 멸종 직전의 음식이라 주변에서 취급 식당 찾기가 쉽지 않다. 옛날 쇠고기 구이집들은 너구리 잡듯 가득한 연기로 고통을 주기 십상이라 상당수는 주방에서 다 구운 뒤 접시에 담아내는 식으로 장사를 했다.

요즘은 상에서 직접 구워도 문제없는 배연장치 덕분에 식탁 굽기가 일반화해, 옛날식 접시 고기구이집은 숫자가 줄고 대부분이 뒷골목으로 물러나 앉았다. 옛날식 쇠갈비 접시구이의 대표 업소로는 을지로의 조선옥(02-2266-0333)이 유명하다.

달달한 양념에 연탄구이의 고소함을 즐기는 연세 지긋한 단골들이 꾸준히 자릴 지켜주고는 있지만, 기름덩어리를 잘 손질하지 않고 내는 데다 꽤나 무뚝뚝한 응대에 먹다 보면 식어버리는 접시고기의 특성까지 겹쳐 젊은 층의 발길이 드물어져 하동관과는 달리 이 집의 미래를 밝게 점칠 수만은 없다.

흡사 TV ‘가요무대’에 나온 초고령 원로가수들의 쓸쓸한 옛 히트곡을 듣고 있는 듯한 심정이다. 가수와 함께 나이 먹는 소수의 팬이 떠나고 나면 그 노래는 잊히고 말 노릇이니. 반면 같은 뿌리에서 탄생한 바싹불고기는 쇠고기를 잘 다져 양념한 후 연탄불에 얇게 구워 접시에 얹어내는데 맛과 질감에서 경쟁력을 갖기에 앞으로도 장수할 여지가 충분하다.

여러 전문점 중 역전회관(02-703-0019) 것이 특히 맛있다. 같은 형식으로 야들하게 구워내는 이 집의 낙지도 좋다. 대부분의 메뉴가 기본 이상의 맛을 내니 방문을 권한다. 용산역 앞에 있어서 붙은 상호지만 역전 홍등가의 불빛을 피해 지금은 마포로 이사 와 주위 여건도 좋아졌다.

kr.blog.yahoo.com/igundown
Gundown은
높은 조회 수와 신뢰도로 유명한 ‘건다운의 식유기’를 운영하는 ‘깐깐한’ 음식 전문 블로거입니다.

주간동아 2009.08.25 700호 (p107~107)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60

제 1160호

2018.10.19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