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랭킹 1위 더스틴 존슨이 드라이버를 수시로 바꾼 이유

랭킹 1위 더스틴 존슨이 드라이버를 수시로 바꾼 이유

랭킹 1위 더스틴 존슨이 드라이버를 수시로 바꾼 이유
골프업계에서 17년 연속 No. 1 메탈우드를 제작해 온 테일러메이드골프(한국 지사장 라이언 하이랜드)는 M 메탈우드 시리즈의 차세대 제품인 M5 · M6 드라이버를 비롯해 페어웨이 우드, 레스큐, 아이언, 스파이더X 퍼터, TP5(x) 골프볼 등 새 제품을 대거 출시했다. 테일러메이드 역사상 최고의 제품이라고 평가받고 있는 이들 제품의 특징을 알아보자.


랭킹 1위 더스틴 존슨의 드라이버

더스틴 존슨은 올해 드라이버를 2번 교체했다. 시즌 초반에는 테일러메이드 M5를 사용했고 사우디인터내셔널에서는 M6로 교체해 올해 첫 승을 거뒀다. WGC 멕시코 챔피언십에선 다시 M5를 잡고 우승을 거뒀다. 작년 초에도 존슨은 M3로 시작해 M4로 한동안 플레이를 했고 M3로 바꿨다. 시즌 초반에 존슨이 드라이버 교체를 자주 하는 이유에 대해 테일러메이드 프로덕트 시니어 디렉터인 토모 바이스테드는 “존슨은 시즌 초반에 오랜 기간에 걸쳐 드라이버 테스트를 한다. 어떤 드라이버가 자신에게 잘 맞는지 확인하는 과정에서 다른 모델의 드라이버를 들고 대회에 출전한다. 작년에도 그랬고 올해도 그런듯하다”고 말했다. 

존슨이 코스에 따라 드라이버를 교체하는 경우도 있다. 바람이 영향을 끼치는 코스에서는 발사각도도 낮고 스핀양도 적은 드라이버를 선택한다. 그가 최근에 다시 M5로 돌아온 이유는 스핀양이 살짝 떨어졌고 발사 각도도 낮아졌기 때문이다. 또 인버티드 T트랙의 무게추 중 하나를 앞쪽으로 배치해 그의 샷 구질인 페이드를 더 쉽게 구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WGC 멕시코 챔피언십이 열린 차풀테펙 골프클럽은 페어웨이가 좁고 해발 2000m가 넘는 곳에 위치해 거리 컨트롤이 중요하다. 아무래도 페이드가 거리 컨트롤하기 유리하기 때문에 드라이버를 바꾼 것으로 볼 수 있다.


스피드 인젝티드 트위스트 페이스

2018년 테일러메이드 연구진은 트위스트 페이스 기술을 통해 새로운 성능을 개척했다. 공이 드라이버 페이스의 윗면과 아래면, 끝과 안쪽에 맞는 미스 샷을 완화하기 위해 토우와 힐 부분을 ‘트위스트’ 하여 슬라이스와 훅 구질을 방지하는데 도움을 준다. 궁극적으로, 테일러메이드의 트위스트 페이스 기술은 클럽 페이스의 중앙을 벗어난 샷에 더 길고 곧은 샷을 제공한다. (하이-토우: 페이스 각도를 조금 더 열고 로프트 또한 높게 설정 / 로우-힐: 페이스 각도를 조금 더 닫고 로프트를 낮게 설정). 

테일러메이드가 볼 스피드를 최대화할 수 있게 해주는 스피드 인젝티드 트위스트 페이스의 기술적인 디자인에는 네 가지 주요 기능이 있다. M5 · M6 드라이버에 새로 도입된 네 가지 주요 기술은 헤드의 반발력을 최대 허용치까지 끌어 올려주는 기술의 핵심이다.




M5 우드- 트위스트 페이스+최초의 티타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이 드라이버를 수시로 바꾼 이유
테일러메이드 연구진은 수천 번 이상 샷 데이터의 연구 분석을 통해 얻은 트위스트 페이스 기술을 페어웨이 우드에도 성공적으로 적용하였다. 드라이버와 컨셉트은 같지만 우드의 임팩트 위치와 패턴에 맞게 상세 구성을 소폭 변경하였다. M5 페어웨이는 전체적으로 새롭게 설계된 테일러메이드의 셀프 튜닝 제품이다. M5 페어웨이는 3가지 복합 소재로 구성(5겹 카본 크라운, 티타늄 바디, 이동식 스틸 웨이트)돼 있다. 카본과 티타늄은 모두 밀도가 낮은 소재로 잉여중량을 늘려주며 이를 통해 테일러메이드 연구진은 슬라이딩 웨이트 시스템을 새롭게 디자인하여 무게중심점을 낮추고 조절성을 높였다.


M6 우드 - 진보적인 스피드 포켓 디자인

M6 페어웨이 우드는 M4 대비 유연성이 높아진 진보적인 스피드 포켓 디자인으로 더 커진 유효타구 면적을 제공하고, 낮은 미스 샷에도 비거리 손해를 줄여주며, 더욱 낮아진 무게 중심은 빠른 볼 스피드 제공이 가능해졌다. 새로운 TPU 인서트는 지면과의 마찰을 줄여 더 정확한 임펙트를 제공한다. 

M6 페어웨이는 무게중심을 페이스 중앙 뒤에 두어 M4 대비 성능을 개선하였으며, 이에 따라 임팩트 시 최대의 에너지가 전달된다. 낮은 무게 중심과 페이스의 높이를 높게 설계한 M6 페어웨이 우드는 클럽페이스의 임팩트 구역이 늘어나 어드레스 시 자신감을 준다. 더 커진 카본 크라운은 늘어난 잉여중량을 낮은 후방에 집중시켜 무게중심을 낮추었으며, 이를 통해 런치 앵글을 높이고 관성모멘트는 높게 유지하여 뛰어난 관용성과 비거리를 제공한다.


스파이더X 퍼터

랭킹 1위 더스틴 존슨이 드라이버를 수시로 바꾼 이유
맥길로이는 올해 초 퍼터를 새로 바꿨다. 센트리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에서 새로 출시된 테일러메이드 스파이더X 퍼터로 교체했다. 매킬로이는 2017년 US오픈 때 스파이더 퍼터를 처음 접했다. 그 대회에서 스파이더 퍼터를 사용한 이후 다시 그 퍼터를 사용하지 않았다. 

테일러메이드 퍼터와 웨지 개발 시니어 디렉터인 빌 프라이스 “로리는 스파이더 퍼터를 테스트하고 사용했지만 항상 어색했고 편안하게 스트로크를 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가 퍼터를 사용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프라이스는 “(그는) 뒤쪽의 제트엔진 무게추와 사각형의 퍼터 헤드 형상을 마음에 들어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여러 투어 선수들의 피드백을 통해 헤드 형상을 새로 설계했다. 그리고 정확한 정렬을 위해 새로운 얼라인먼트 기술을 채용했다. 스파이더X가 탄생하게 된 배경이다. 

스파이더X는 광학적으로 설계된 조준선을 통해 선명한 시야 및 색상 감도를 확보하고 시각적 인식을 향상시켜 준다는 것이 특징이다. 스파이더X(의 디자인은 스파이더 투어보다, 스파이더 미니 퍼터보다도 훨씬 간소화된 버전이고, 안정된 헤드 모양과 함께 프레임 바깥쪽에 더 많은 무게를 제공한다. 기존 스파이더투어의 바깥쪽 프레임 둘레의 무게에 비해 X의 바깥쪽 프레임 무게를 증가시켜 안정성을 제공하였다. 스파이더 X의 헤드 디자인은 기존의 블레이드 퍼터보다 3 배 더 깊은 (37mm) 무게 중심으로 이전보다 안정적이다. 또한, 기존 제품들에 비해 보다 쉽게 정렬할 수 있도록 트루패스(True Path) 디자인을 도입하고 퍼터 헤드의 질량 분배를 재설계 하였다. 스파이더X퍼터는 향상된 사운드, 터치감 및 롤링의 특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기존의 스파이더 보다 더 두꺼운 5mm 퓨어 롤 화이트 설린(Surlyn) 인서트를 장착하여 임팩트 시 직진성을 위해 볼의 불필요한 백스핀을 억제하고 부드러운 순회전을 만들어 방향성과 거리 컨트롤을 향상시켜준다.


리키 파울러가 TP5x를 사용하게 된 계기

랭킹 1위 더스틴 존슨이 드라이버를 수시로 바꾼 이유
리키 파울러가 테일러메이드 볼을 사용하게 된 계기가 있다. 파울러는 더스틴 존슨과 함께 2018 라이더컵에서 한 팀으로 포섬과 포볼 경기에 출전했다. 한 볼을 번갈아 쳐야 하는 포섬 경기에서 두 사람은 존슨이 사용하는 테일러메이드 TP5x 볼로 플레이하기로 했다. 포섬에 대비해 파울러는 테일러메이드의 TP5x 볼을 처음 접한 것. 이 때 존슨의 영향을 받은 파울러는 오프 시즌 때 볼 테스트를 통해 아마추어 때부터 사용한 골프볼을 TP5x 볼로 교체했다. 

새롭게 출시한 TP5 /TP5x는 새로운 HFM 소재 (High-Flex material)을 사용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하였다. 2019 TP5 / TP5x의 스피드 레이어 시스템 (커버 안쪽의 4개의 레이어)은 안쪽 코어에서 외부 레이어로 갈수록 단단하게 설계돼 클럽 헤드 스피드에 따라 스핀량을 다르게 제공한다. 특히 네번째 레이어에 사용하는 소재인 HFM은 압축과 팽창(스프링 효과)이 빠르게 발생돼 더 많은 반발 에너지를 생성한다. 따라서 드라이버 임팩트 시 볼의 속도를 향상시킨다.






주간동아 2019.03.29 1182호

  • 서정보 기자 suhchoi@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03

제 1203호

2019.08.23

조국이 비난했던 ‘폴리페서’ 장관 비율 문재인 〉 이명박 〉 박근혜 〉 노무현 정부 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