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문화

가까운 인연 아끼는 게 수양의 첫걸음

‘수양’ 출간한 이국노 ㈜사이몬 회장

가까운 인연 아끼는 게 수양의 첫걸음

청년들에게 격려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수양’을 쓴 이국노 ㈜사이몬 회장. [지호영 기자]

청년들에게 격려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수양’을 쓴 이국노 ㈜사이몬 회장. [지호영 기자]

예순여섯 나이로 검도 8단에 승단해 입신(入神)에 오른 무도인이자, ㈜사이몬·㈜지주·㈜유화수지·㈜ONO를 일구며 40년 넘게 국내 플라스틱업계에 몸담아온 기업인 이국노(71) 회장. 그가 지난 세월 수련(修練)과 수양(修養)을 통해 벼린 통찰과 지혜를 담은 책 ‘수양’을 출간했다. 


‘수양’ 출간기념회에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이종찬 전 국가정보원장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지호영 기자]

‘수양’ 출간기념회에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이종찬 전 국가정보원장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지호영 기자]

12월 17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출간기념회에는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이종찬 전 국가정보원장, 김태영 전 국방부 장관, 곽결호 전 환경부 장관, 손병두 전 서강대 총장, 이석하 서울YMCA 회장, 김종섭 삼익악기 회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등 30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정해주 전 통상산업부(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축사에서 “이 회장이 검도 8단 승단 후 ‘내 그림자, 내 발자국과 싸우는 정신으로 사랑하고 배려하며 베풀고 살겠다’고 했다. 이 이야기를 지키고자 쓴 책인 만큼 이 회장의 남은 생애에도 큰 정진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7단 승단 후 17년 만에 입신 경지에 올라

가까운 인연 아끼는 게 수양의 첫걸음
검도 9단이 명예 단수임을 감안하면 8단은 최고 단수다. 이 회장은 죽도를 쥔 지 50년 만에, 7단 승단 후 7번 도전 끝에 입신의 경지에 올랐다. 

1973년 단돈 3만 원으로 창업한 사이몬을 비롯해 지주·유화수지·ONO의 연 매출은 모두 합쳐 700억 원대에 달할 정도로 건실한 회사들로 성장했다. 그 과정에서 사기를 당해 가족이 뿔뿔이 흩어지는 고통을 겪기도 하고 근거 없는 모함을 받기도 했다. 



책에는 갖은 난관에 굴하지 않고 오히려 성장의 발판으로 삼아 오늘날 성공을 일군 이 회장의 인생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이 회장은 서문에서 ‘수양’을 쓴 동기를 이렇게 밝혔다. 

‘좋은 나무는 결코 쉽게 크지 않으며, 좋은 재목은 거저 얻어지지 않는다. 사람도 마찬가지다. 인간으로서의 가치를 높이려면 겉으로 보이는 몸가짐을 가다듬고, 입으로 내뱉는 언어를 다듬으며, 머릿속에서 신중하게 판단해서 범사에 처신하고, 나아가 단련을 통해 가슴속에 있는 뜻을 고양해나가는 과정, 즉 수양(修養)이 필요하다.’

눈을 먼 곳에 두고 가까이에 있는 인연을 아끼면서 최선을 다해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자세, 언뜻 별 볼 일 없고 사소해 보이지만 매일 자신을 반성하는 자세가 이 회장이 청년들에게 전하고자 하는 수양의 첫 시작이다.






주간동아 2018.12.21 1169호 (p67~67)

  • 박혜경 기자 yami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98

제 1198호

2019.07.19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