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맹녕의 golf around the world

나뭇잎 떨어지면 멀게 느껴진다

골프장에서 착시현상

나뭇잎 떨어지면 멀게 느껴진다

[사진 제공 · 김의나]

[사진 제공 · 김의나]

나뭇잎이 다 떨어진 초겨울 골프장에서 가장 많이 겪는 애로는 착시현상 때문에 원근감이 좋지 않다는 것이다. 나뭇잎이 떨어지면 그린 핀까지 거리가 실제보다 멀게 느껴져 한 클럽씩 높게 잡다 그린을 넘어가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다양한 자연환경에서 진행되는 골프 라운드에서 코스나 그린 주변의 착시현상을 파악하기란 쉽지 않다. 

겨울에는 동남아시아나 괌, 일본 오키나와 등 따뜻한 곳으로 원정 골프를 가는 사람이 많다. 이들 지역은 나무가 무성한데 특히 그린 뒤에 숲이 있으면 실제보다 가깝게 느껴져 공이 짧게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또 코스 주변에 바다가 있으면 햇빛이 반사돼 코스에서 여러 가지 착시현상이 생긴다. 


[사진 제공 · 김의나]

[사진 제공 · 김의나]

물리학에서 착시현상(optical illusion)이란 물체의 객관적 성격과 눈으로 본 성질 사이에 차이가 있는 경우의 시각을 말한다. 착시현상은 물체의 방향이나 각도, 길이 같은 기하학적 착시, 가깝고 먼 원근의 착시, 태양이나 빛의 반사에 의해 발생하는 광학적 착시 등 크게 3가지로 나뉜다. 골프 코스에서 골퍼가 느끼는 직접적인 착시현상에는 △거리(바닷가, 산악 코스) △그린의 오르막과 내리막(제주도 그린) △티잉 그라운드(속칭 슬라이스 홀) 착시현상이 있다. 코스 공략을 위해서는 이를 사전에 파악하는 것이 유리하다. 골프 코스 설계자들은 코스를 쉽게 공략하지 못하고 혼선을 느끼도록 의도적으로 트릭을 쓴다. 또한 코스 난이도 조정을 위해 착시현상을 응용한다. 

착시현상을 유발하는 사례를 들어보자. 티잉 그라운드를 기준으로 동쪽에 위치한 홀은 태양이 솟아오르는 아침에 실제 거리보다 짧아 보인다. 반대로 서쪽에 자리한 홀은 해가 질 때 실제보다 길어 보인다. 페어웨이 양쪽에 키 큰 나무가 늘어서 있으면 페어웨이가 좁아 보여 골퍼가 불안감을 느낀다. 

그린 뒤편에 산이 있거나 나무가 빽빽이 심겨 있으면 그린이 가까워 보이고, 벌판이나 바다가 있으면 멀게 보인다. 그린이 골짜기 너머에 자리하고 벙커나 둔덕이 높으면 거리가 멀게 느껴진다. 오르막 경사에서는 거리가 짧게, 내리막 경사에서는 길게 느껴진다. 제주에선 한라산을 기준으로 경사의 오르막과 내리막이 정해지는데 육안으로는 반대로 보이는 경우가 많다. 

골퍼들은 착시현상을 알고 있지만 속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에 속지 않으려면 코스를 미리 연구할 필요가 있다. 골프장이 발행한 야디지 북(yadage book)을 참고하고나 경험 많은 캐디에게 조언을 구하는 것도 좋다.




주간동아 2018.11.30 1166호 (p72~72)

  • 골프칼럼니스트 26567088@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68

제 1168호

2018.12.14

서울 아파트, 매매 누르니 전세 뛴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