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시월의 어느 멋진 날에

시월의 어느 멋진 날에

시월의 어느 멋진 날에
차가운 바람에서 겨울이 느껴지지만, 창밖을 내다보면 아직 단풍이 한창인 엄연한 가을이다. 춥다고 웅크리고만 있으면 이 아름다운 풍경을 1년 뒤에나 볼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시월의 마지막 날 오후, 경기 가평군 호명호수로 가는 길가의 단풍을 드론으로 촬영했다.


주간동아 2018.11.02 1162호 (p6~7)

  • | 지호영 기자 f3you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64

제 1164호

2018.11.16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