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와인 for you

잘 익은 복숭아와 멜론향이 나는 향긋한 레드 와인

미국 산타마리아 밸리 와이너리 ‘비엔 나시도’ ‘솔로몬 힐스’

잘 익은 복숭아와 멜론향이 나는 향긋한 레드 와인

2007년부터 와인 생산을 시작한 밀러 가족. (왼쪽)이판암과 점토 땅에 세워진 비엔 나시도 포도밭. [사진 제공 · ㈜WS통상]

2007년부터 와인 생산을 시작한 밀러 가족. (왼쪽)이판암과 점토 땅에 세워진 비엔 나시도 포도밭. [사진 제공 · ㈜WS통상]

와인 애호가라면 누구나 명작으로 꼽는 영화 ‘사이드웨이(Sideways)’. 극중에서 주인공은 미국 캘리포니아 남부의 여러 와이너리를 전전하며 피노 누아(Pinot Noir) 와인을 찾는다. 서늘한 지역에서 자라는 피노 누아를 왜 캘리포니아에서 찾을까 싶지만, 주인공이 방문하는 곳은 산타마리아 밸리(Santa Maria Valley)다. 로스앤젤레스에서 북서쪽으로 약 250km 떨어진 이곳은 마치 마법처럼 날씨가 선선하다. 

산타마리아 밸리에는 동서 방향으로 흐르는 두 산맥이 깔때기 같은 지형을 형성해 태평양에서 발생한 차가운 안개가 매일 밤 밀려 들어온다. 이 안개의 영향으로 이곳은 북위 35도에 자리하지만 북위 47도인 프랑스 부르고뉴(Bourgogne)와 평균기온이 비슷하다. 덕분에 피노 누아와 샤르도네(Chardonnay)가 잘 자라고 모래, 점토, 이판암 등 토질도 다양해 같은 품종이라도 흙에 따라 맛이 다른 와인을 생산한다. 

밀러(Miller) 가족은 이곳에 비엔 나시도(Bien Nacido)와 솔로몬 힐스(Solomon Hills) 와이너리를 설립했다. 한 지역에 두 개의 와이너리를 설립한 것은 기후와 토질이 달라서다. 서쪽 끝에 위치한 솔로몬 힐스는 태평양에 가까워 산타마리아 밸리에서도 가장 서늘하고 흙에 모래가 많아 와인이 섬세하고 우아하다. 반면 동쪽에 위치한 비엔 나시도는 이판암과 점토 땅이 섞여 있어 향이 풍부하고 부드러운 와인을 생산한다. 

밀러 가족이 산타마리아 밸리에 정착한 것은 1969년이다. 캘리포니아에서 5대째 농사를 지어온 이들은 산타마리아 밸리의 독특한 테루아르(terroir·포도 재배 환경)를 알아보고 이곳을 포도 생산지로 개발했다. 300만㎡가 넘는 드넓은 밭에서 밀러 가족이 유기농으로 재배한 포도는 품질이 좋기로 유명하다. 오 봉 클리마(Au Bon Climat)와 채닌(Chanin) 같은 유명 와이너리가 매년 이들이 생산한 포도를 매입해 와인을 만들 정도다. 

밀러 가족이 와인을 만들기 시작한 것은 2007년부터다. 포도가 너무 잘 팔렸기 때문이다. 하지만 제일 좋은 포도는 주인 몫이기 마련. 최상급 포도는 밀러 가족이 만드는 와인에 쓰인다. 양조 역사는 짧아도 비엔 나시도와 솔로몬 힐스 와인이 맛있을 수밖에 없는 이유다. 


비엔 나시도 샤르도네, 솔로몬 힐스 샤르도네, 비엔 나시도 피노 누아, 솔로몬 힐스 피노 누아(왼쪽부터)

비엔 나시도 샤르도네, 솔로몬 힐스 샤르도네, 비엔 나시도 피노 누아, 솔로몬 힐스 피노 누아(왼쪽부터)

비엔 나시도 샤르도네는 잘 익은 복숭아와 멜론향이 느껴지며 부드러운 질감이 매력적이다. 여운에서는 달콤한 과일향이 오래 맴돈다. 솔로몬 힐스 샤르도네는 레몬과 자몽 등 과일향이 상큼하고 미네랄향이 우아하다. 경쾌한 샤르도네를 좋아하면 솔로몬 힐스를, 과일향이 풍부한 스타일을 좋아하면 비엔 나시도가 제격이다. 피노 누아도 솔로몬 힐스는 체리, 딸기 등 신선한 과일향과 마른 허브 향이 특징이다. 비엔 나시도는 과일향이 달콤하고 보디감도 묵직하다. 솔로몬 힐스가 부르고뉴의 주브레 샹베르탱(Gevrey-Chambertin)이라면, 비엔 나시도는 뉘 생 조르주(Nuits-Sain-Georges) 스타일이다. 

비엔 나시도와 솔로몬 힐스 와인은 와인365 분당점에 문의하면 구매할 수 있다.




주간동아 2018.09.28 1157호 (p76~77)

  • | 김상미 와인칼럼니스트 sangmi1013@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68

제 1168호

2018.12.14

서울 아파트, 매매 누르니 전세 뛴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